박규리 "극심한 두통으로 쓰러져 뇌출혈 진단..눈 안 보인 적도 有" ('프리한 닥터M')

2021-12-06 11:04:3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박규리가 뇌출혈 이후 자신의 특급 건강 루틴을 선보였다.



6일 오전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는 박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규리는 7년 전 뇌출혈을 겪은 이후 건강에 집중하며 자신만의 루틴을 만들어 시청자들에게 깜짝 공개했다.

박규리는 어머니와 사이좋게 등산 후 과거 뇌출혈을 겪었던 경험을 전했다. 수업 중 극심한 두통으로 갑작스럽게 쓰러져 병원 CT 촬영 후 뇌출혈 진단을 받아 충격을 받았음을 이야기하며 어머니와 함께 꾸준한 관리로 다시 건강을 되찾았음을 전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과 안도를 이끌어냈다.

이어 박규리는 자신의 7년 전 뇌출혈 뇌 CT 사진을 공개해 시신경 후두엽에 문제가 생겨 시각이 잠시 어두워졌음을 알려 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상기시켰다. 이후 골든 타임을 지켜 큰 후유증 없이 회복해 현재는 건강히 지내는 박규리는 집안에서 자신만의 루틴을 공개했다.

박규리는 짐볼 위에서 운동 균형 감각을 키우는 모습과 어머니와 함께 김장 후 수육을 먹는 모습, 가족과 구아검 가수분해물을 마시며 시청자들도 함께 챙길 수 있는 건강 비법을 전했다.

'프리한 닥터M'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난 박규리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송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