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발사체 제작 에어로스페이스, 옥천에 생산기지 조성

2021-12-07 10:06:12

[페리지 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북 옥천군에 소형 우주발사체를 제작하는 기업이 입주한다.






7일 옥천군에 따르면 우주항공산업 스타트업 기업인 페리지 에어로스페이스가 이 지역에 130억원을 투자한다.

대전에 본사를 둔 이 기업은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군서면 오동리 1만2천542㎡ 부지에 생산기지를 조성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협력해 소형 우주발사체를 개발한다. 주요 생산품은 우주선 운반용 로켓의 동체 부품이다.
신동윤 대표는 "로켓 주력생산기지 확보를 위해 여러 부지를 검토했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옥천군 입주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용 인원은 100여명으로 예상된다.

옥천군은 이달 10일 페리지 에어로스페이스와 투자협약한다.

k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