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병 폭행→구타 실신' 부산의 전직 프로야구 선수, 또 다시 폭행 입건 물의

2021-12-06 05:50:52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은퇴 후 각종 폭행 범죄로 구설수에 올랐던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또 한번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부산일보 보도에 따르면 5일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유흥업소에서 종업원을 폭행한 전직 야구선수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30분쯤 부산 부산진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50대 종업원 B씨의 턱을 주먹으로 때려 실신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B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A씨는 만취 상태로 종업원들과 언쟁을 벌인 뒤 입구에서 인사하던 B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갑작스러운 폭행으로 B씨는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과거 부산의 야구 유망주였던 A씨는 고교 졸업 후 수도권 프로야구단에 입단했다.

하지만 고교 시절 저질렀던 범죄가 논란이 되면서 그 해 봄 스스로의 요청에 따라 유니폼을 벗었다. 프로야구 선수로 남긴 기록은 없다.

군 제대 후 조직폭력단과 연루 의혹을 받던 A씨는 지난해 2월 후배의 머리를 맥주병으로 내리친 혐의(특수상해)로 이듬해인 지난 2월 기소됐다. 당시 재판부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바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