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심판에 뭘 바라" 벨링엄 논란 발언에 벌금 징계

2021-12-07 21:48:1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부적절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에게 벌금이 부과됐다.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들은 벨링엄에 대한 처분 결과를 7일 보도했다. 벨링엄은 5일 독일 도르트문트 지그날이두나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 바이에른뮌헨의 분데스리가 14라운드 시즌 첫 맞대결에 나섰다. 도르트문트는 2대3으로 졌다. 후반 30분 도르트문트 수비수 훔멜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VAR을 통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도르트문트의 로제 감독은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문제는 그 이후 발생했다. 경기 후 벨링엄은 인터뷰에 나섰다. 선을 넘는 발언을 했다. 그는 "내가 볼 때는 페널티킥이 아니었다. 훔멜스는 자리 싸움을 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 다음이 문제였다. 그는 "독일에서 가장 큰 경기였다. 이런 경기에 승부조작을 했던 심판이 배정됐는데 무엇을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날 경기를 관장했던 펠리스 츠바이어 주심은 2005년 승부조작으로 6개월 심판 자격 정지를 받은 인물이었다.

츠바이어 주심은 독일 스카이와의 인터뷰에서 "그 상황은 전형적인 코너킥이었다. 훔벨스의 핸드볼을 목격했다. 그 때 팔을 쭉 뻗었느지 아닌지가 관건이었다. 명확하지 않았기에 VAR과 상의해 핸드볼이라는 판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벨링엄의 발언이 나오자 독일 축구계는 발칵 뒤집어졌다. 마르코 하세 심판 감독관은 경기 후 벨링엄을 명예 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어 경찰 조사도 진행됐다.

독일축구협회는 일단 벨링엄의 인터뷰에 대해 '스포츠맨 정신에 위배되는 행동'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4만 유로의 벌금을 벨링엄에게 부과했다. 다만 출전 정지 징계 등은 내리지 않았다. 도르트문트는 독일축구협회의 징계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다만 이는 독일축구협회의 결정일 뿐이다. 경찰은 여전히 벨링엄의 혐의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