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숏컷→뜯어진 코트"…송지효 스타일링 논란 속 김기수 "변신 성공" 두둔 [종합]

2021-12-07 20:46:39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송지효의 아쉬운 스타일링에 팬들이 뿔난 가운데 개그맨 김기수까지 나서 논란 진화에 나섰다.



김기수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디가 안티? 송지효님 숏컷과 스타일링 논란!!!! 이 영상으로 종결 지을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김기수는 "송지효 님 이미지 변신 잘 한 거 같다. 팬들이 뿔났다고 하는데 정작 송지효 님한테 도움되는 영상은 하나도 없더라. 그래서 발 빠르게 준비해봤다. 송지효님에게 이 영상 닿길 바란다"고 운을 뗐다.

김기수는 송지효의 얼굴형, 퍼스널컬러 등을 분석하며 송지효 스타일링 두둔에 나섰다. 김기수는 "이목구비가 뚜렷하신 분이다. 가을 웜톤에 속하셔서 풍부하고 눈 코 입이 뚜렷하다. 그리고 보시면 아시겠지만 T존이 도드라지신 분이다. T존이 도드라지신 분들은 뱅처럼 내리면 안 된다. 앞머리를 까주시거나 시스루처럼 내려서 눈썹을 살짝 내리시는 인상을 만들어주시면 부드러운 인상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밑단이 뜯어진 코트로 논란의 불을 지폈던 시상식 의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기수는 "시상식에서는 스타일리스트가 붙어있지 못한다. 무대 올라가기 전까지 바쁘다. 스타일리스트가 그걸 미처 못 봤을 수도 있다. 너무 노여워하지 마시라"라며 "가을웜 뮤트톤에서도 라이트그레이시 톤이신 분들은 블랙을 입으면 안 된다. 근데 허용되는 때가 있다. 단추가 클래식하거나 금장일 때다. 코트를 너무 잘 선택하셨다"고 밝혔다.

이어 "또 신의 한 수는 안쪽에 아무것도 안 입혔던 거다. 그래서 목이 길어 보이면서 도회적인 송지효가 완성된 거다. 송지효 님이 이미지를 많이 바꾸시려 했던 거 같다. 그래서 이게 베스트컷 같다. 이미지 변신 잘하셨다"고 논란 진화를 시도했다.

최근 송지효가 숏컷으로 머리를 자르면서 팬들의 쌓인 화가 폭발했다. 송지효의 스타일리스트가 그동안 송지효의 체형에 맞지 않는 옷을 입히고 늘 아쉬운 스타일링을 해왔다는 것. 도회적인 이미지 변신을 꾀할 수 있는 숏컷 역시 송지효의 장점을 전혀 살리지 못했다며 스타일리스트 교체 요구까지 나섰다.

2일 서울 KBS아레나에서 개최된 '2021AAA'(Asia Artist Awards, 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 속 송지효의 시상식 의상은 논란에 불을 지폈다. 송지효가 입었던 블랙 롱코트의 밑단이 뜯어져 있었던 것. 레드카펫에서부터 시상식 무대에 오를 때까지 이 의상이 수정되지 않았다는 점은 팬들을 화를 돋궜다.

논란이 계속 된 가운데 뷰티유튜버로 활동 중인 김기수까지 나서 진화에 나섰다. 송지효 측이 아직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은 가운데 김기수의 발언으로 논란이 사그라질지 주목된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