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개저씨에게"…여대생 커뮤니티에 군인 조롱 글

2022-01-14 15:59:45

제보자 B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여고생의 군인 조롱 위문편지가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서울의 한 여자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를 패러디해 군인을 조롱하는 글이 올라왔다.



14일 서울 A 여대의 에브리타임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작성자는 "군인개저씨에게"로 시작해 자신이 A 여대 '한녀(한국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라고 소개하며 시종 군장병을 조롱하는 7줄의 글을 올렸다.

"추운 날씨에 나라를 위해 돈이나 빼먹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군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 치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더 많아졌음 좋겠구요"라며 악담을 지속했다.

작성자는 마지막으로 "재기 파이팅~ 추운데 ○○○ 열심히 치세요~"라며 끝을 맺었다.

글에는 '좋아요'가 수십개 달리고 댓글도 군인 조롱에 동조하는 내용이 올라왔다.

온라인 글을 제보한 B씨는 "고등학생들은 철없고 아직 애라서 그럴 수 있다 쳐도 대학교에 다니는 다 큰 성인들이 대놓고 (군인을) 비하하고 조롱하는 건 대한민국 사회에 은연중에 페미와 남혐(남자혐오) 인식이 깔린 것 같다"면서 "앞으로 올바른 방향으로 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글이 공개되자 해당 학교와 총학생회는 매우 난감하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학교측은 "문제의 글이 올라온 커뮤니티는 학교가 관리하지 않고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글을 올리는 익명 게시판"이라면서 "글의 내용 자체는 안타깝고 우려스럽다. 하지만 명의를 도용해서 글을 올리는 경우도 있어 우리 학교 학생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총학생회측은 "문제의 글은 유감이고 지금은 삭제돼 보이지 않는다"면서 "여대의 특성이 있고 학생들이 사회적 갈등에 관심을 갖지만 남혐이나 페미니즘은 잘 모르겠다. 커뮤니티 아이디가 도용됐을 가능성을 의심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서울 모 여고생의 군인 조롱 위문편지가 공개돼 논란이 일며 위문편지 폐지 청원도 제기됐다.

daeho@yna.co.kr
기사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