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리뷰]IBK기업은행 조송화-김사니 그늘 벗었다. 8연패 탈출+김호철 감독 여자부 첫 승 신고

2022-01-15 18:28:58

15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경기가 열렸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이 흥국생명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1.15/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IBK기업은행이 드디어 8연패에서 탈출했다. 김호철 감독은 6연패 끝에 여자부 첫 승을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1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원정경기서 세트스코어 3대2(21-25, 28-26 25-19, 22-25, 15-12)로 승리를 거뒀다.

조송화-김사니 코치 사태로 어수선했던 IBK기업은행은 김 감독의 부임 이후에도 좀처럼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9경기만에 시즌 4승째를 거뒀다. 4승18패, 승점 11점을 기록했다. 5위 흥국생명(8승15패, 승점 25점)과의 차이는 여전히 크지만 연패를 끊었다는 점에서 이후 기대감을 높일 수 있었다.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승리를 노렸던 흥국생명은 2연패에 빠졌다.

IBK기업은행은 경기력은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새로 영입한 외국인 선수 산타나가 아직 정상적으로 풀타임을 소화할 수 없는 상태다보니 국내 선수로는 상위권 강팀을 이기기 쉽지 않았다.

그래도 이날 5위인 흥국생명을 상대로 연패 탈출을 노렸다.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흥국생명도 IBK기업은행으로 승리를 챙겨야 했다. 세대교체 중이지만 약팀을 상대로 질 경우 선수들의 자신감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

서로 꼭 이겨야 하는 경기였고, 2층까지 팬들이 들어와 관중의 응원도 커 집중력이 높았다.

1세트부터 초반 동점이 계속되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중반 이후 흥국생명으로 흐름이 조금씩 넘어갔다. 김미연 최윤이 김채연과 캣벨까지 다양한 공격수의 활약으로 21-17, 4점차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IBK기업은행이 표승주의 연속 공격으로 21-23, 2점차로 따라 붙었지만 흥국생명은 박혜진의 스파이크에 이어 IBK기업은행 김희진의 공격 범실로 25-21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더욱 치열했다. 후반들어 흥국생명이 캣벨의 스파이크와 이주아의 다이렉트 공격으로 23-21로 앞서며 2세트를 가져가는 듯했다. 하지만 IBK기업은행은 김수지의 블로킹에 산타나의 2연속 공격 성공으로 24-23으로 앞서며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표승주의 서브 미스로 듀스로 흘렀고 외국인 선수의 스파이크 대결이 펼쳐졌다. 승자는 IBK기업은행의 산타나였다. 산타나는 25-26으로 뒤진 상황에서 3연속 공격 성공으로 28-26 승리를 이끌었다. 2세트에서만 무려 11점을 뽑으면서 자신의 실력을 알렸다.

2세트의 위기를 넘긴 IBK기업은행은 3세트에서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2세트의 히로인이 산타나였다면 3세트에선 표승주가 에이스로 나섰다. 3세트에서만 혼자 11점을 폭발시키며 팀을 하드캐리했다. 7-7 동점에서 3연속 득점을 했고, 캣벨의 백어택을 블로킹하기도 했다. 20-19로 쫓겼을 때 2연속 스파이크 득점으로 다시 달아나게 하면서 팀의 25-19 승리를 이끌었다.

4세트는 다시 흥국생명의 페이스가 됐다. 5-5 동점에서 김다솔의 좋은 서브로 IBK기업은행 수비를 흔들었다. 김다솔의 서브에이스에 이어 이주아의 다이렉트 공격으로 2점을 연달아 뽑았고, 이어 산타나의 공격 범실까지 이어져 8-5로 앞섰다. 캣벨의 공격까지 더해져 13-9, 4점차로 앞서면서 분위기가 올랐다. IBK기업은행이 김수지의 블로킹과 김희진의 백어택 등으로 1점차로 좁혔지만 캣벨의 연속 공격으로 15-12로 다시 앞서나갔다.

IBK기업은행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추격전을 펼쳤다. 김희진과 산타나를 앞세워 흥국생명이 달아나지 못하게 했다. 하지만 중요한 상황에서 세터와 공격수의 호흡이 맞지 않으면서 추격의 흐름이 끊겼고, 흥국생명의 뒷심이 강했다. 18-17로 쫓긴 상황에서 정윤주과 캣벨의 공격으로 22-18로 앞서며 다시 점수차를 벌렸고, 이후 캣벨을 이용한 안정적으로 득점하며 25-22로 4세트를 마쳤다.

마지막 승부. 어느 팀도 앞서지 못하고 피말리는 접전이 이어졌다. IBK기업은행은 산타나-표승주-김희진이 고르게 공격했고, 흥국생명은 에이스 캣벨이 주로 공격하며 맞섰다.

먼저 달아난 팀은 IBK기업은행. 6-6 동점에서 김희진의 스파이크에 이어 김현정의 다이렉트 공격으로 8-6으로 앞섰다. 작전타임 후 캣벨의 스파이크를 김현정이 블로킹하며 IBK기업은행의 기세가 높아졌다. 이어 흥국생명 김미연의 범실에 표승주가 이주아의 이동공격을 블로킹하며 11-7, 4점차로 벌어지면서 IBK기업은행쪽으로 승부가 기울었다.

표승주와 김희진의 공격이 연달아 나오며 14-9가 됐고, 14-12 매치포인트에서 김희진의 스파이크가 코트에 꽂히며 경기가 끝났다.

IBK기업은행은 표승주(28득점) 산타나(23득점) 김희진(22득점)의 삼각편대가 공격을 이끌면서 김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했다.

흥국생명은 캣벨이 혼자 39점을 퍼부으며 이날 최다 득점을 올렸고, 이주아가 12점, 김미연이 10득점, 최윤아가 7득점, 정윤주가 6득점, 김채연이 5득점을 하는 등 국내 선수들도 골고루 득점을 했지만 승리까지는 한뼘이 모자랐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