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전] '쾅-쾅-쾅' 젊고 강한 벤투호, 전반에만 3골 폭격

2022-01-15 20:49:38

KFA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손흥민을 필두로 한 해외파가 없어도 '벤투호'는 강했다.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전반 30분이 되기도 전에 무려 3골을 폭발시켰다. 젊은 선수들의 에너지와 패기가 벤투호를 한층 강하게 만들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구가대표팀은 15일 오후 8시(한국시각)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아이슬란드를 상대로 평가전을 치렀다. 터키 안탈리아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최종예선을 대비해 전지훈련 중인 벤투호의 첫 번째 평가전이었다.

이날 벤투 감독은 해외파가 합류하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정예 멤버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특히 조규성과 김진규 등 젊은 선수들이 선발 라인업에 나왔다. 김진규는 A매치 데뷔전이었다. 벤투 감독의 이런 선택은 최상의 결과를 이끌어냈다. 대표팀 원톱으로 나선 조규성이 A매치 데뷔전을 치르는 김진규의 도움을 받아 전반 15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페널티 박스 앞에서 김진규가 수비수를 제치고 박스로 침투한 조규성에게 그림같은 로빙 패스를 건넸다. 조규성은 원바운드 된 공을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넣어 반대편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이 골은 조규성의 A매치 데뷔골이었다. 또한 김진규의 A매치 데뷔 공격포인트이기도 했다. 벤투호 '젊은 피'들이 멋진 작품을 만들어낸 것.

조규성의 선제골 이후 벤투호의 자신감은 일취월장했다. 계속 골이 터졌다. 12분 뒤 권창훈이 추가골을 터트렸다. 권창훈은 앞서 전반 17분 조규성이 만들어낸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그러나 이를 스스로 만회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이동경이 전방으로 침투하는 권창훈에게 길게 롱 패스를 했다. 권창훈은 오프사이드 트랩을 깨고, 뒤에서 넘어온 공을 가볍게 트래핑한 뒤 그대로 강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2분 뒤 세 번째 골이 터졌다. 이번에는 백승호였다. 아이슬란드 진영에서 혼전 중 송민규가 내준 공을 박스 바깥에서 잡은 백승호가 그대로 중거리포를 가동했다. 아이슬란드 골키퍼가 막을 수 없었다. 벤투호는 전반을 3-0으로 마쳤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