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자씨` 배우에서 美장교로…"한미 양국서 살 수 있던 건 축북"

2022-01-16 08:33:53

[유엔사 제공]

"저에게 영화 '친절한 금자씨'는 별 같은 존재였어요. 저를 유명하게 만들어줬고, 소중한 경험을 선물해 줬으니까요. 군은 인생 학교라고 할까요? 국민과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2005년 개봉한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에서 주인공 이영애(금자씨)의 딸 '제니' 역을 맡은 아역배우가 미 육군 중위로 활동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화제다.



한국의 유엔군사령부(유엔사) 소속의 커스틴 권(한국명 권예영) 중위가 그 주인공이다.


권 중위는 16일 연합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연기를 정식으로 배운 적이 없었던 탓에 영화 촬영은 매우 힘들었다"며 "10여 년이 지나고 돌아보니 당시 경험이 평생 남을 훈장이 됐더라"고 했다.

KBS 'TV유치원'을 비롯해 여러 방송 프로그램과 광고 등에 출연했던 권 중위는 2012년 미국으로 돌아갔고, 대학 졸업 후인 2019년 미 육군에 자원입대했다.

포병 병과로 임관한 권 중위는 미 포병부대 소대장을 거쳐 조부모의 모국인 한국으로 돌아와 유엔사 의장대에서 선임 참모로 근무하고 있다. 전술 훈련을 짜고, 부대 행사를 조율하는 것이 그가 맡은 임무다.

'친절한 금자씨'에서 영어와 우리말을 능숙하게 구사하며 다양한 감정 연기를 보여준 그는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배운 한국어가 업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영화 작업에서 중요한 것은 '팀워크'인데, 군에서도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자원입대를 결심한 이유를 묻자 그는 "웃긴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세계 평화를 위해서"라고 답했다.

"원래 꿈은 외교관이었는데요. 외교가 실패한다면 초래하는 결과 중 하나는 전쟁이라 생각해요. 군인은 그 전장을 지키고 싸우는 임무를 맡은 이들이고요. 군에서 흘린 땀이 좀 더 나은 외교관이 되는 데 도움이 될까 싶어 결정했어요."
"미국 국적을 갖고 있지만 나 역시 한국인"이라고 강조한 그는 "모국을 찾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했다.

권 중위는 "내 뿌리인 나라가 쌓아온 문화와 언어, 역사 등을 배우러 왔다"며 "이렇게 인터뷰도 하고, 많은 주목을 받았으니 정말 좋은 선택 아니냐"고 웃었다.
이어 "사실 아버지가 입대를 추천해주셨다"며 "걱정하셨던 어머니도 평소 저를 '강하게 키우겠다'고 말씀하신 분답게 말리지는 않으셨다"고 전했다.


각오는 했지만 군 생활은 쉽지만은 않았다고 한다.

"다른 부대원보다 체구가 작고, 체력도 부족했거든요. 더 열심히 운동했어요. 고생이라고 생각하진 않았고, 건강해질 기회라고 마음을 다잡았어요. 그래도 많은 동료와 함께 훈련하고 어울려 지냈던 경험은 군인으로서 즐거웠어요."
10대 초반에 경험했던 한국과 20대 후반이 돼서 다시 찾은 한국은 비슷하면서도 달랐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사람들은 많이 차가워졌고 개인주의 성향도 커진 것 같다"며 "예전에는 서로 돕고 소통도 활발했는데, 이제는 웬만큼 아는 사람이 아니면 외면하는 분위기가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사에서 맡은 보직을 충실히 수행하고, 좋은 장교이자 좋은 시민이 되는 게 목표"라며 "앞으로도 계속 외교관이란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한국은 내 고향이고, 미국은 내가 갚을 것이 많은 사랑하는 나라입니다. 두 나라를 위해 살 수 있다는 사실은 저에게 축복이나 다름없어요."



shlamaze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