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 쿤스트, 4층 캣타워 하우스→'S전자 연구원' 동생 공개 "유전자 몰빵" ('나혼산')[종합]

2022-01-15 00:10:42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나혼산' 코드 쿤스트가 '엄친아' 남동생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의 일상이 공개됐다.

코드 쿤스트는 "혼자 산 지 9~10년차 됐다"며 두 마리의 반려묘들과 함께 살고 있다 밝혔다. 코드 쿤스트는 자신의 집에 대해 "지하실, 주방, 거실, 옷방, 침실까지 층마다 하나씩 나눠져 있는 캣타워 같이 생긴 집"이라 밝혔다. 층마다 다른 인테리어와 아기자기한 소품들, 깔끔하게 정리된 옷방까지, 코드 쿤스트는 특이한 구조의 집을 알차게 활용하고 있었다. 3층 침실에는 테라스가 연결돼있었다. 테라스에 이불을 걸어놓은 코드 쿤스트는 익숙하게 야구방망이를 꺼내와 이불 먼지를 털었다.

코드 쿤스트는 자신의 식사 보다 고양이들의 간식을 먼저 챙겼다. 고양이들을 챙긴 후 코드 쿤스트는 주방 구석에서 커피와 바나나로 아침을 챙겼다. 코드 쿤스트는 "작업할 때는 쪼그려 앉아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어릴 때부터 배어있는 습관 같다"고 밝혔다.

"기록 세우는 걸 좋아한다"는 코드 쿤스트는 요즘 유행하는 '트릭샷'에 도전했다. 코드 쿤스트는 "될 때까지 하진 않는다. 내가 탁구공을 산 만큼만 한다. 하루에 딱 20번 밖에 기회가 없다"며 도전했고, 7일 만에 성공했다.

천장에는 다락방이 숨겨져 있었다. 코드 쿤스트는 "잠긴 소녀의 일기장 같은 곳"이라며 다락방에 올라가 책을 읽으며 쉬었다.

다시 내려온 코드 쿤스트는 시트콤을 보며 홀로 웃음을 충전했다. 이어 외출을 위해 30분 넘게 옷을 입어보던 코드 쿤스트는 X세대 느낌의 힙합 바지를 선택했다. 힘껏 차려 입고 향한 곳은 마트. 코드 쿤스트는 겨우 고구마 한 박스를 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야식으로도 맥주에 고구마를 먹는다는 코드 쿤스트는 "치킨 한 마리 절대 못 드시겠다"는 박나래의 말에 "한 마리 다 먹어야지 하는 생각으로 접근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산다라박은 '소식좌 모임'에 코드 쿤스트를 초대하며 반가워했다.

코드 쿤스트의 집으로 찾아온 손님이 있었다. S전자 연구원이라는 남동생이었다. 코드 쿤스트는 남동생에 대해 "저보다 모든 게 월등하고 유전자 몰빵이다. 제 기준으로 봤을 때 엄친아"라고 밝혔다.

동생은 제대로 끼니를 챙기지 않은 코드 쿤스트를 위해 식재료들을 사와 요리를 시작했다. 코드 쿤스트는 남동생에게 무슨 일을 하고 왔냐 물었지만 동생은 "국가 기밀이라 말 못한다. 내가 소속된 산업이 국가 기밀"이라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코드 쿤스트는 남동생의 일에 대해 "뭘 연구하는 지 안 가르쳐준다. 가전제품을 연구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코드 쿤스트와 남동생은 서로를 격려하며 우애를 드러냈다. 코드 쿤스트는 "너에 대한 걱정은 한적이 없다. 하기 싫은 걸 참고 한다는 게 얼마나 대단한가 싶다. 하고 싶은 것만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었다"며 "부모님들 입장에서는 음악이 확실한 진로가 아니니까 응원해주셨지만 속상해하셨다. 그런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서 독립을 해야겠다 결심했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