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김남길, 연쇄살인 진범 검거→韓프로파일링 태동('악의 마음')

2022-01-16 08:18:0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연쇄살인사건 진범을 검거하며 프로파일러로 출발했다.



15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설이나 극본, 박보람 연출) 2회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범죄행동 분석기법으로 연쇄살인 진범을 검거한 송하영(김남길)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를 계기로 국영수(진선규)는 더욱 강력하게 범죄행동분석팀의 필요성을 주장했고, 송하영이 이를 받아들이며 한국형 프로파일링이 시작됐다.

앞서 송하영은 여성 살인 사건을 깊게 파고들었다. 범인은 혼자 사는 여성 집에 들어가 살인을 저지른 뒤 피해자를 발가벗겼다. 송하영의 상사 박반장(정만식)은 피해자의 연인 방기훈(오경주)을 용의자로 지목했고, 강압적인 수사로 자백을 받아냈다. 그러나 송하영은 방기훈이 범인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그때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 범인 양용철(고건한)이 검거됐다. 양용철은 송하영에게 홀리듯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기다렸다는 긋 방기훈 사건과 똑같은 형태의 여성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하영은 양용철의 말이 계속 신경이 쓰였고, 결국 그를 찾아갔다. 접견을 거부했던 양용철은 송하영이 영치금을 넣자 접견을 수락했다. 결국 범죄자와 마주한 송하영은 양용철에게 왜 방기훈은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했는지 물었다. 양용철은 살해 후 피해자를 발가벗긴 것에 대해 일종의 습성이며 분명 진범이 따로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하영은 양용철의 말을 떠올리며 수사 범위를 좁혀갔다.

그러던 중 10대 소년 조강무(오승훈)가 여자가 있는 집에 숨어들었다가 잡힌 사건이 발생했다. 조강무의 주머니에는 가위가 있었다. 그때 송하영은 조강무의 머리가 모자를 쓴 듯 눌려 있는 것을 포착했다. 송하영은 조강무가 여성을 죽인 뒤 발가벗인 사건들과 연관이 있음을 직감했고, 조강무를 쥐락펴락하며 압박했다. 결국 첫 번째 살인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지문도 조강무의 것이었고, 조강무는 걸려들었다.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음에도 송하영은 스스로 범죄자와 면담을 통해 범죄자들의 심리를 파악했고, 이를 수사에 활용했다. 범죄 행동 분석 기법으로 수사를 했던 것. 그리고 이를 통해 연쇄 살인사건의 진범을 검거했다. 하지만 여론은 송하영이 능력이 없어서 범죄자에게 도움을 받은 것이라며 비난했다. 범죄 행동 분석의 개념과 필요성이 인식되지 않은 시대였기 때문. 경찰을 향한 비난이 커지자 국영수는 이를 범죄 행동 분석팀을 만들 수 있는 기회로 활용했다.

결국 국영수가 그토록 염원하던 범죄 행동 분석팀이 생겨났다. 송하영은 동부경찰서에서 범죄행동 분석팀으로 짐을 옮겼다. 먼지가 쌓인 사무실에 홀로 들어서는 송하영의 모습이 앞으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통해 그려지게 될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기대하게 했다. 또 2회 엔딩에서는 또 다른 사건이 암시돼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는 전국기준 7.5%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날 방송분(6.2%)를 가볍게 뛰어 넘은 수치. 상승세를 기대하게 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