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랑18세' 가수 한서경 "투자사기·父교통사고·母치매판정,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었다"('마이웨이')

2022-01-16 09:43:19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90년대 밀리언셀러 가수이자 '랩트롯'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가수 한서경의 인생사가 펼쳐진다.



1992년 '낭랑 18세' 리메이크곡을 발매하며 성공적인 가수 데뷔를 이뤄낸 그녀는 이후 '소양강 처녀'도 랩트롯으로 소화해내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1992년 MBC 10대 가수 가요제 신인상, 1992년 뮤직박스 가요대상 여자 신인상을 휩쓸며 꽃길만 걸은 것 같은 그녀에게는 말 못 할 상처가 가득했다.

한순간에 투자 사기에 연루됐던 한서경은 경제적으로 최악의 상황에 치달았을 때, 부친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그 충격에 어머니마저 치매 판정을 받게 되는 어두운 시절을 겪었다. 좋지 않은 일들이 한 번에 벌어지자 그녀도 한때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칠전팔기의 아이콘처럼 그 어떤 고난과 시련도 오뚝이처럼 이겨냈다. 최근 방송 활동과 동시에 어머니의 병간호를 이어가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그녀는 속절없이 밀려오는 불행에 좌절의 벼랑 끝에 섰던 시기가 있었지만, 언제나처럼 다시 일어나 희망을 노래하고 있다.

이렇게 어떤 시련도 이겨낼 수 있게 한 그녀의 원동력은 바로 보물 1호인 사랑하는 가족이었다. 한서경은 1993년 회사 대표이자 매니저였던 5살 연하 남편 이용진과 결혼 후 올해 24년 차 부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또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하나뿐인 아들 이새론은 대학 연극영화과 입시를 준비 중이라고 전해 모전자전이라는 말을 떠올리게 했다.

아들을 살뜰히 챙기며 열혈 슈퍼 맘으로 변신한 한서경은 한때는 아들의 꿈이 연예인이라는 말에 당황스러워했지만, 지금은 아들을 이해하고 누구보다 지지하는 1호 팬이 되어주기로 했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