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SKY` 의약학 수시 최초합격자 22%는 영·과고 출신"

2022-01-18 11:36:11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학년도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의약학계열 수시 최초합격자의 22% 이상이 영재학교나 과학고 출신 수험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18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영재학교·과학고 2022학년도 수시 의약학계열 지원자 현황'에 따르면 영재학교 학생이 141명, 과학고 학생이 257명이었다.

서울과학고가 49명으로 전국 8개 영재학교 중 가장 많았고 세종과학고는 51명으로 전국 20개 과학고 중 가장 많았다.

또한 올해 이들 대학 의약학계열 수시 최초합격자 570명 중 125명(21.9%)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으로 집계됐다.

연세대 의예과는 최초합격자 98명 중 34명(34.7%)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이며, 고려대 의예과는 52명(29.4%), 서울대 의예과는 5명(4.7%)이다.


강 의원은 "과학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해 국가가 재정적으로 전폭 지원하고 있는 학교의 학생들이 과학 분야가 아닌 의약학 계열로 진학하는 것은 사회적인 손실이자 다른 학생의 교육 기회를 박탈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영재학교·과학고에서도 의약학계열 진학 방지를 위해 장학금 회수 등 여러 방안을 모색하지만, 실효성이 여전히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 의원은 영재학교·과학고 졸업생의 의약학계열 대학 진학을 원천적으로 제한하는 고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cheror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