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군 메인 타격·투수코치 다 바뀌었다, 허삼영 감독 "정현욱 코치 2군행 좌천 아냐"[SC핫이슈]

2022-01-19 13:20:12

정현욱 삼성 라이온즈 투수코치.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해 좋은 투타 밸런스 속에 구름 위를 걸었다. 2015년 이후 6년 만에 가을야구를 했다.



하지만 두 가지 아쉬움이 남았다. 1989년부터 단일리그로 진행된 KBO리그 첫 1위 결정전에서 KT 위즈의 벽을 넘지 못하고 정규시즌 우승을 놓쳤다. 이후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에서도 두산 베어스에 패하면서 한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더 높이 날아오르지 못한 아쉬움은 삼켰다. 다시 뛴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새로움을 장착했다. 1군 코칭스태프에 변화를 줬다. 1군 메인 타격코치와 투수코치를 모두 교체했다.

2020년 허 감독 부임과 함께 1군 타격코치를 맡았던 김용달 코치는 지난해 11월 중순 재계약하지 못했다. 김 코치 LG 트윈스, 현대 유니콘스, KIA 타이거즈, 한화 이글스 등 타격코치를 맡아 수많은 타자들을 길러냈다. 명코치로 이름을 날려 '용달매직'이라는 별명도 갖기도.

허 감독은 "분위기 전환이 필요한 시기이기도 했고, 김 코치님은 구단과 재계약하지 못해 김종훈 2군 타격코치를 1군에 올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눈에 띄는 건 정현욱 1군 투수코치의 2군행이다. 허 감독은 황두성 불펜 코치를 1군 메인 투수코치로 승격시켰다.

허 감독 부임 이후 1군 메인 투수코치를 담당했던 정 코치는 2020년 4.78이었던 팀 평균자책점을 2021년 4.30으로 끌어올렸다. 팀 성적도 나쁘지 않았던 터라 일각에선 "2군으로 내려간 것이 좌천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일각에서 바라보는 시각과 허 감독의 의도는 180도 달랐다.

허 감독은 "정 코치가 2군으로 간 건 절대 좌천이 아니다"라며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요즘 투수들의 트렌드는 젊은 투수들이 강한 볼을 던지는 것이다. 2군에 잠재력이 풍부한 투수들이 많다. 팀 육성과 철학에 맞춰 정 코치의 노하우가 젊은 투수들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선수단이 1군과 2군으로 나뉘어 있지만, 하나의 울타리에서 야구를 하는 것이다. 좌천이란 건 있을 수 없는 얘기다. 2군에는 1군 선발 로테이션과 불펜에 힘을 불어넣어줄 투수들이 즐비하다. 이들을 1군에서 활용하기 위해선 젊은 투수들과 교감이 좋은 정 코치가 필요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