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해적:도깨비깃발' 권상우 "'출장십오야'보고 정우성에게 문자…미안하다고 답장왔더라" 폭소

2022-01-20 11:58:51

배우 권상우. 사진제공=수컴퍼니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권상우가 영화 '해적:도깨비깃발'(이하 해적2)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했다.



권상우는 '해적2'에서 보물을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역적 부흥수 역을 맡았다. 그는 20일 '해적2'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사극은 언젠가는 할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어떤 작품일까 궁금하긴 했었다"며 "대본은 오래 전부터 봤었고 '탐정:더비기닝'을 같이한 감독님이라 좀 더 신뢰가 갔다"고 사극을 하게된 계기를 전했다.

그는 "촬영장 갔을때 가발도 붙이고 분장을 하고 머리 고치고 하는 준비 과정이 재미있었다 내 모습이 바뀌는 2시간이 재밌더라. 분장하시는 분도 본인이 이제까지 분장한 배우 중에 가장 얌전하게 잘 자면서 투정 안부리는 최고의 배우였다고 하더라"고 웃으며 "내가 찍어왔던 영화와는 다른 톤의 작품이라서 대사나 움직임이 낯설기도 하고 다른 배우들과 호흡이 잘 맞을지 조심하면서 촬영했다"고 전했다.

권상우는 김정훈 감독과 함께한 전작 '탐정:더비기닝'에 대해 "내가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었던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당시 난 배우로서 벼랑 끝에 몰린 기분이었는데 그것을 돌파시켜준 작품이다. 이 작품이 처음부터 주목받는 영화는 아니었지만 연출가의 힘으로 극복한 작품이라 그런 것에 대해 더 신뢰한다. '해적2'에서도 더 좋은 역량을 보여줄 것 같았다."

이번 작품에서 권상우는 처음으로 검술 액션을 선보였다. "난 사실 맨몸액션이 편하다. 검으로 하는 액션은 나와 상대방이 잘못하면 다칠수 있어서 정신적으로 조심스러웠다. 또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부상을 당해 제작진에게 미안한 마음이 컸다. 어떻게 액션을 찍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다행히 요즘 깁스가 디딤발을 어느 정도 할 수 있게 돼 있어서 도움을 받았다. 현장 편집을 보니 그리 안 어색하게 나왔더라. 좀더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는데 아쉽긴 한다."

촬영을 하면서 발전한 우리나라 CG 기술에 놀라기도 했다. "대본을 보면서 해적선 장면을 상사하기 힘들었다. 영화를 보고 정말 많이 발전했다는 것을 느꼈다. 더울 때 추울 때 촬영을 많이 했는데 그런 것도 감쪽같이 화면에 나와 돌랐다. '이정도면 할리우드에 뒤지지 않겠구나' 생각했다."

최근 정우성이 '출장 십오야'에 출연해 권상우에 대한 질문을 못맞춰 화제가 된 바 있다. 권상우는 "그 장면을 보고 (정)우성이형한테 '어떻게 나를 모를 수가 있냐'고 문자를 남겼다. 그랬더니 형이 정말 미안하다고 장문의 문자를 보내왔더라. 재미있게 봤다"고 호탕하게 웃기도 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