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해적:도깨비깃발' 권상우 "'술꾼도시여자들' 'DP' 정말 재밌게봐…감각적인 배우 감독 정말 많아진듯"

2022-01-20 12:13:56

배우 권상우. 사진제공=수컴퍼니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권상우가 26일 개봉하는 영화 '해적:도깨비 깃발'(이하 해적2)에서 최종빌런 부흥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권상우는 20일 '해적2' 온라인 화상 인터뷰에서 동료배우들과의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그는 "촬영장에 가보니 배우들이 서로 굉장히 잘 지내더라. 난 아역이라 혼자 고립돼서 촬영했다"고 웃은 후 "많은 신을 같이 하지 않았다. 그런데 촬영장에 가보면 잘 촬영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까 그 분위기가 나에게도 오더라"고 설명했다. "어느덧 촬영장에서 제일 선배가 돼 있었다. 후배들이 주도하는 현장에서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고 그들은 나를 배려해주고 했다. 이런 것들을 보면 서로가 친절하고 착한 사람이 모여있는 느낌이 들었다."

우무치 역을 맡은 강하늘에 대해서는 "정말 과도하게 친절한 배우다"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나도 검술 액션을 처음했는데 액션도 연기다. 강하늘은 워낙 연기를 잘하는 배우이고 다양한 작품을 해와서 그런지 액션도 하나의 연기로 물흐르듯 쉽게 하더라"고 칭찬했다.

해적단주 해랑 역의 한효주에 대해서는 "한효주처럼 액션을 잘하는 여배우가 있었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리허설할 때보면 본인이 즐거워하고 있더라"며 "여배우들을 보면 힘이 모자른 경우도 많이 봤는데 한효주는 힘이 넘친다. 회전도 잘하더라. '해적2'를 즐기고 좋아한다고 느껴졌다. 액션 연기에 대한 새로운 즐거움도 느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이날 자신이 최근 본 작품들에 대해 말하며 "요즘에 감각전인 배우들과 감독들이 정말 많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술꾼도시여자들'과 'D.P.'를 정말 재미있게 봤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