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스타즈 김완수 감독 "우리 선수들 안일한 플레이 질책했다."

2022-01-20 21:40:00



[청주=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안일한 플레이를 질책했다."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음에도 청주 KB스타즈 김완수 감독의 답변은 무거웠다. 고전하게 된 원인이 선수들의 안일함과 에이스 박지수에 대한 지나친 의존증이었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선수들을 질책했다"고 말했다. 20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썸과의 경기에서 74대66으로 이긴 뒤에 남긴 말이다.

이날 KB스타즈는 고전했다. 12연승 중인 리그 1위팀답지 않았다. 1~3쿼터에서 내내 BNK에 밀렸다. 3쿼터에는 한때 12점까지 지고 있었다. 박지수는 그 와중에 3쿼터까지 팀이 올린 49점 중에서 혼자 27점이나 넣었다. 다른 선수들이 힘을 보태주지 못했다.

하지만 4쿼터가 되면서 KB스타즈의 강함이 되살아났다. 침묵하던 강이슬 최희진 등이 터지며 금세 전세를 뒤집어 13연승 달성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 후 만난 김 감독은 "다시 BNK와 어려운 경기를 했다. BNK는 다부진 면이 있다. 준비도 많이 하고 나온 게 보였다. 반면 우리 선수들은 전반에 안일한 플레이를 했다. 그 부분을 질책했다"면서 "다들 박지수가 해줄 것으로 생각하면서 서 있었다. 믿는 것과 미루는 것은 다르다. 박지수가 다 해줄 것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박지수 외의 선수들이 분발해야 한다는 뜻이다.

청주=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