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수중박물관 '해중공원' 다이버로에 인기

2022-01-21 08:19:27

[노진우 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중박물관으로 불리는 강릉 해중공원이 다이버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1일 강릉시에 따르면 시는 차별화한 해중레저공간을 조성하고자 지난달 강릉 해중공원에 경장갑차 등 폐 군수품 4종을 사근진 해안에서 3km가량 떨어진 바닷속에 추가 설치했다.

그동안 한겨울 동해(바다)에는 볼 게 없다는 인식이 컸다.

그러나 바닷속에 볼거리가 풍부해지면서 명실상부 전국 최고의 다이버 성지로 입지를 굳혀 최근에는 넘치는 다이버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룬다.


최근 주말마다 몇백 명에 달하는 다이버의 방문으로 '물 반 사람 반'이라는 말이 어울릴 실정이라고 시는 전했다.
인근 다이빙 리조트 관계자는 "겨울은 보통 비수기인데 작년 12월 해중경관시설인 경장갑차를 추가로 설치하면서 때아닌 성수기를 맞고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2월 폐 군수품 설치하고서 한 달간 이곳 해중공원을 찾은 다이빙 이용객 수는 전년 동기보다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용객이 늘어남에 따라 이용객들의 안전관리에도 힘쓰기로 했다.

또 해중공원 홍보를 위해 올해 해양레포츠 문화축제 프로그램의 하나로 바닷속 지형 및 생태환경, 수중경관시설 등을 대상으로 수중촬영 공모전을 실시할 계획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시 자체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동해안 해양레저관광 거점해역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