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출전 김예림, 유 영 제친 이해인. 4대륙 여자피겨 쇼트프로그램 2위

2022-01-21 10:29:43

이해인.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한국 여자 피겨스케이팅이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나란히 상위권에 올랐다.



이해인(세화여고)이 2위, 베이징올림픽 출전티켓을 따낸 김예림과 유 영이 각각 3, 4위를 기록했다.

이해인이 돋보였다.

21일(한국시각)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7.89점에 예술점수(PCS) 32.08점을 합쳐 69.97점을 받아 20명 중 2위를 기록했다.

김예림(수리고)이 기술점수(TES) 36.34점, 예술점수(PCS) 32.59점으로 68.93점을 기록, 3위에 랭크됐고, 유 영(수리고)은 기술점수(TES) 35.20점, 예술점수(PCS) 32.66점으로 67.86점을 획득해 4위. 1위는 총 72.62점을 받은 일본 미하라 마이가 차지했다.

국내 선발전에서 3위, 아깝게 베이징 티켓을 놓친 이해인은 자신의 쇼트 프로그램 최고점에 0.11점 모자라는 훌륭한 퍼포먼스를 보였다.

국내 선발전에서 2위를 차지한 김예림은 첫 점프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의 러츠 점프에서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나머지 연기에서는 무난했다. 큰 실수가 없었다는 게 고무적이었다.

반면, 선발전 1위를 차지한 유 영은 자신의 필살기 트리플 악셀(3바퀴 반 점프)이 흔들렸다.

첫 점프로 트리플 악셀을 시도했지만, 두 발로 착지, 더블 악셀(2바퀴 반 점프)로 처리됐다. 하지만, 이후 침착함을 되찾은 유 영은 남은 과제를 무리없이 수행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 아프리카,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등 4개 대륙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미국, 일본은 2진급 선수단을 파견했고, 여자 피겨 최강국인 러시아는 나오지 않았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