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장의 비극' 코파 델레이 16강 탈락 바르셀로나 최악의 날,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 연장혈투 끝 16강 진출

2022-01-21 10:37:16

무니아인의 PK 결승골.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이젠 16강 탈락도 예사다.



라리가 명문 FC 바르셀로나가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에서 탈락했다. 수모지만, 올 시즌 팀 전력을 보면 그럴 수도 있다.

바르셀로나는 21일(한국시각) 스페인 빌바오 산 마메스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코파 델 레이 16강에서 아틀레틱 빌바오와 연장 접전 끝에 2대3으로 패했다.

지난해 결승전에서 맞붙은 두 팀. 바르셀로나가 끝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빌바오는 전반 2분 강력한 에이스 이케르 무니아인의 절묘한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

전반 20분 바르셀로나는 페란 토레스가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막판 빌바오는 이니고 마르티네스가 균형을 깨뜨리는 골을 넣었지만, 바르셀로나 역시 후반 인저리 타임 페드리의 천금같은 동점골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PK로 무너졌다.

연장 전반 14분 바르셀로나 조르디 알바는 핸드볼 파울을 범했고, 빌바오는 무니아인이 침착하게 결승골을 만들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엘체와의 연장 접전 끝에 2대1로 승리, 바르셀로나와 완전히 희비가 엇갈렸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