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하이 22점 폭발 김미연, 하나원큐 79대61, 18점 차 신한은행 완파

2022-01-21 21:45:39

하나원큐 신지현 김미연 양인영(맨 왼쪽부터). 사진제공=W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커리어 하이 22득점을 기록한 김민연을 앞세운 부천 하나원큐가 인천 신한은행을 잡아냈다.



하나원큐는 2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삼성생명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신한은행과의 홈경기에서 79대61로 완승을 거뒀다.

하나원큐는 4승20패로 여전히 6위. 2연패 신한은행은 14승9패로 3위. 2위 우리은행과의 격차가 1경기로 벌어졌다.

예상 밖 하나원큐의 완승이었다.

신한은행은 에이스 김단비가 없다. 하지만, 여전히 조직력이 좋았었다. 그러나 이날 경기는 아니었다.

신한은행의 외곽 수비가 무너졌다. 하나원큐는 3점슛 세례를 퍼부었다. 하나원큐는 1쿼터에만 3점슛 7개를 터뜨렸다.

27-21로 앞선 하나원큐. 2쿼터 하나원큐는 공격 난조에 빠졌다. 하지만, 신한은행이 좀처럼 반격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점수 차는 더욱 벌어졌다. 37-27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 신한은행은 반격에 성공하는 듯 했다.

유승희와 김아름을 앞세워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2쿼터 좋지 않은 공격 흐름은 3쿼터에도 하나원큐의 발목을 잡았다. 그러나 하나원큐는 해결사 신지현이 있었다.

신지현의 3점포로 위기를 넘긴 하나원큐는 김미연까지 득점에 가세했다. 반면 신한은행은 4쿼터 막판 또 다시 득점 가뭄에 빠지면서 완패를 당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