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승 만큼 빛났던 입담…"방송 3사 다 제안받았죠" [SC 코멘트]

2022-01-21 04:58:03

현역 은퇴를 선언한 두산 유희관이 20일 잠실구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가졌다. 유희관의 통산 성적은 281경기(1410이닝) 101승 69패, 평균자책점은 4.58이다. 2013년부터 선발로 정착해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거뒀다. 두산에서는 좌완 최초로 100승 고지에 올랐다. 질문에 답하는 유희관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1.20/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현역 시절 남달랐던 입담. 방송사는 어김없이 탐냈다.



유희관(36)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은퇴기자 회견을 진행했다.

2009년 신인드래프트 2차 6라운드(전체 42순위)로 두산에 입단한 유희관은 통산 281경기에서 101승69패 1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4.58을 기록했다. 2017년 이혜천이 가지고 있던 베어스 좌완 최다승(55승)을 넘어 베어스 좌완 최초 100승 투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최고 시속이 130㎞대에 머물렀던 공을 가지고 있던 유희관은 '느린공으로도 성공할 수 있다'라는 걸 보여주면서 '느림의 미학'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유희관은 "나를 대변하는 가장 좋은 단어인 거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유희관을 상징하는 건 또 하나 있다. 미디어데이나 각종 행사 등에서 항상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던 입담. 최근에는 방송 출연까지 하면서 그의 끼는 더욱 빛났다.

유희관이 은퇴를 한다는 소식에 방송사는 분주히 움직였다. 유희관은 "3군데(KBSN스포츠, MBC스포츠플러스, SBS스포츠)에서 다 받았다"라고 웃었다. 유희관은 "감사한 일이다. 야구를 그만뒀을 때 막막할 거 같았는데, 찾아주는 사람이 있어서 행복한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다만, 미래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뒀다. 유희관은 "해설위원이 될 수도 있고, 방송을 할 수도 있다. 또 코치를 할 수도 있다"라며 "나 역시 미래가 궁금하다"고 이야기했다.

현역 시절 보여줬던 남다른 팬서비스도 은퇴 순간까지 이어졌다. 유희관 은퇴 소식에 팬들은 SNS를 통해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유희관은 팬들에게 하나 하나 답장을 하면서 고마워했다.

유희관은 "악플아닌 선플 받은 게 오랜인 거 같다"고 웃으며 "다시 그라운드에서 볼 수 없다는 말. 그 말이 울렸다. 팬이 없으면 프로야구 존재하지 않는다. 집에서 팬들의 이야기를 많이 보고 울컥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유쾌한 선수로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던 그였지만, 은퇴 소회를 밝힐 때에는 눈시울을 붉혔다.

유희관은 "사실 여기 오기 전까지는 실감이 안 났다. 이 자리에 있으니 이제 유니폼을 벗는구나 실감이 난다"며 "하루 이틀이 아닌 25년 야구를 했다. 이런 자리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행복한 선수다. 야구를 하면서 정말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잠실=이종서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