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니, EPL감독은 더 배우고 하자" 맨유 전 동료, 애정 담은 충고

2022-01-21 11:10:49

웨인 루니.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웨인 루니가 프리미어리그 감독이 되기에는 아직 부족하다고 전 동료가 솔직하게 말했다.



영국 '더 선'이 21일(한국시각) 보도한 바에 따르면 루니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미카엘 실베스트리는 "루니는 아직 에버튼 감독을 맡을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최근 강등권 직전까지 추락한 에버튼은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을 경질했다. 새 감독 후보로 루니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실베스트리는 루니를 말렸다. 지도자 경력이 짧은 루니가 조금 더 경험을 쌓아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 달콤한 유혹을 뿌리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실베스트리는 "그는 자신에게 더 많은 시간을 줘야 한다. 이런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수도 있다. 그래서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니는 2020년부터 지도자를 시작했다. 2부리그인 챔피언십의 더비카운티 사령탑에 올랐다. 실베스트리는 루니가 유능하지만 자칫 커리어 초창기에 큰 임무를 맡았다가 실패했을 경우 빅클럽들이 그를 찾지 않을 수도 있다고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베스트리는 "아직 초창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루니는 더비카운티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내 조언은 핫한 자리에 오르기 전에 스스로 기술을 배우고 자신에 대해 배우라는 것이다"라 진심을 담았다.

이어서 "그는 아직 얼마 되지 않은 아주 어린 감독이다. 루니가 프리미어리그에서 쌓은 업적이 대단하기 때문에 조금 더 기다려도 러브콜은 또 올 것이다"라 강조했다.

루니가 지휘하는 더비카운티는 최근 심각한 자금난에 빠졌다. 구단의 바깥 사정이 불투명하지만 루니는 최근 5경기 중 4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더 선에 의하면 루니 외에도 조제 무리뉴, 프랭크 램파드 등 거물급이 에버튼 감독 면접을 봤다.

한편 실베스트리는 프랑스 풀백으로 1999년부터 2008년까지 맨유에서 뛰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