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축구]전주대, 상지대 잡고 사상 첫 1,2학년 대회 우승

2022-01-21 15:51:24

통영=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통영=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전주대가 상지대를 꺾고 사상 첫 1,2학년대학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



정진혁 감독이 이끄는 전주대는 21일 경남 통영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상지대와의 제18회 1,2학년대학축구대회 결승전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전주대는 2022년 첫 번째 대회에서 왕관을 거머쥐었다.

우승이 간절한 두 팀이었다. 전주대는 1,2학년대학축구대회와 유독 인연이 없었다. 앞서 2008년과 2018년 결승에 올랐지만, 두 번 모두 준우승을 기록했다. 상지대도 마찬가지였다. 상지대는 2009년 준우승 이후 무려 14년 만에 파이널 무대에 올랐다.

양 팀 모두 경기 전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예선부터 준결승까지 단 한 번의 패배도 없이 결승에 진출했다. 고비였던 4강전에서도 기분 좋은 승리를 챙기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전주대는 4강에서 중앙대와 승부차기 접전 끝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상지대 역시 준결승에서 청주대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환호했다.

킥오프. 팽팽한 공격전이 펼쳐졌다. 거친 몸싸움도 마다하지 않았다. 다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양 팀 모두 좀처럼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팽팽하던 '0'의 균형을 깬 것은 전주대였다. 전반 29분 상대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유예찬이 깔끔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상지대는 공격의 강도를 높였다. 하지만 전주대의 수비도 만만치 않았다. 전주대가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감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다시 한 번 공격전이 벌어졌다. 전주대의 집중력이 앞섰다. 후반 11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현우의 슈팅이 상지대 수비수의 발에 맞고 그대로 골망에 빨려 들어갔다. 전주대가 2-0 리드를 잡았다.

점수 차를 벌린 전주대는 양현진 대신 이기준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상지대 역시 한 혁 대신 홍지우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치열한 벤치 대결이 펼쳐졌다. 뒷심에서 웃은 건 전주대였다. 중원에서 상대 볼을 가로채 공격 기회를 잡았다. 이기준이 강렬한 중거리포로 쐐기포를 꽂아 넣었다. 우승을 확신한 전주대 선수들은 격한 세리머니로 기쁨을 나눴다. 상지대는 후반 추가시간 세트피스 상황에서 박재성의 헤딩골로 추격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전주대가 사상 첫 1,2학년 대회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통영=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제18회 1,2학년대학축구대회 결승 결과

전주대 3-1 상지대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