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는 위선자, 랑닉은 함량미달" 英언론도 인내심 바닥, 싸잡아 비판

2022-01-21 17:18:05

랄프 랑닉 감독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영국 언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랄프 랑닉 감독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싸잡아 비판했다.



영국 '더 선'은 21일(한국시각) '호날두의 태도는 자신이 위선자임을 보여줬고 랑닉은 정규 감독을 맡기에는 너무 약하다는 꼴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20일 맨유와 브렌트퍼드의 경기 도중 발생한 해프닝 때문이다.

호날두는 랑닉의 교체 지시에 대놓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 랑닉은 호날두의 옆자리까지 찾아가 귓속말로 교체 이유를 설명했다.

더 선은 '자신의 결정에 자부심이 있는 감독이라면 경기 도중 터치라인을 벗어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랑닉의 행동은 나약함의 표시였다. 호날두의 불만을 무시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랑닉은 2-0으로 앞선 후반 26분, 비교적 이른 타이밍에 호날두를 벤치로 불러들였다. 수비수 해리 맥과이어를 투입했다. 호날두는 겉옷을 바닥에 내팽개쳤다. 호날두는 들어가면서 "왜 나인가? 왜 나를 교체했는가?"라며 따졌다.

랑닉은 경기 도중 호날두가 앉은 자리로 따라갔다. 랑닉은 "아스톤빌라전과 같은 실수를 할 수 없었다. 나는 호날두에게 이렇게 말했다. 네가 골 욕심이 많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2년 뒤에 네가 감독이 됐을 때에는 나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라 설명했다.

랑닉이 말했던 아스톤빌라전은 2-0으로 이기다가 수비에 실패, 2대2 무승부로 끝난 경기였다. 브렌트퍼드전은 결국 3대1로 승리, 결과적으로 랑닉의 판단이 옳았다.

그와 별개로 랑닉과 호날두의 충돌은 다른 갈등을 낳았다.

더 선은 '펩 과르디올라, 위르겐 클롭, 안토니오 콘테 그리고 거의 다른 모든 최고의 감독들은 나중에 처리했을 것이다. 아직 남아있는 선수들에게 집중해야 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더 선은 호날두에게도 책임을 물었다.

더 선은 '호날두의 이기적인 행위는 처음이 아니다. 점점 자신에게만 관심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존경을 요구하지만 본인은 팀 동료를 얕본다'고 날을 세웠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