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도바전] 김진규 백승호 권창훈 2경기 연속 골, 한국 4대0 완승, 친선 2경기 9골 1실점 완벽

2022-01-21 21:59:14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한국이 2경기 연속 완승을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A대표팀은 21일(한국시각) 터키 안탈리아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열린 몰도바와의 친선전에서 4대0으로 완승했다.

벤투 감독은 조규성 김건희를 최전방 공격수, 중원 권창훈 송민규 백승호 김진규, 포백은 김진수 박지수 김영권 이 용, 김승규 골키퍼를 스타팅 멤버로 배치했다.

지난 아이슬란드와의 친선전에서 5대1 완승을 거둔 한국 대표팀.

김진규와 백승호 권창훈이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몰도바는 FIFA 랭킹 181위.

한 수 아래 전력인 것은 사실. 몰도바는 수비에 치중하면서 역습을 노렸다. 그러나, 한국은 개의치 않았다.

아이슬란드전 5대1 대승. 분위기를 이어갔다.

전반 5분 백승호가 포문을 열었다. 벼락같은 오른발 강슛을 날렸짐나, 오른쪽 골 포스트를 살짝 빗나갔다.

몰도바는 수비 라인을 내린 채 한국의 예봉을 막는데 급급했다.

전반 20분 드디어 터졌다. 권창훈이 날카롭게 오른쪽으로 돌파, 크로스를 올렸다. 쇄도하던 김진규에게 걸렸다. 오른발을 반 타임 빠르게 가져다 댔다. 그대로 골망을 통과했다. 골키퍼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완벽한 슛이었다.

13분 뒤 전반 33분, 한국은 PA 밖 절호의 프리킥 찬스를 얻었다.

백승호는 그대로 수비벽을 통과하는 낮고 빠른 오른발 대포알 슈팅으로 몰도바 골망을 흔들었다. 아이슬란드전에서 절묘한 감아차기, 그리고 이번에는 대포알 킥으로 2연속 중거리 슈팅 골을 만들어냈다.

2-0으로 전반을 끝낸 한국.

후반에도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 3분 김건희와 2대1 패스로 상대 밀집수비를 뚫은 뒤 절묘한 왼발슛으로 2연속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후 조영욱도 추가골에 성공하면서, 한국은 2경기 9골이라는 가공할 공격력을 뽐냈다.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황의조(보르도) 김민재(페네르바체) 등 해외파 핵심 전력이 빠진 이번 대표팀은 K리거 위주로 구성됐다. 하지만, 완벽한 경기내용으로 벤투 감독을 '행복한 고민' 속으로 빠뜨렸다.

권창훈 백승호 김진규는 2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확실하 받았다.

대표팀은 터키 이스탄불로 이동, 담금질을 계속한 뒤 25일 레바논에 입성한다. 27일 레바논, 2월1일 시리아와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7, 8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