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아 "태국서 외로움에 벽보고 혼잣말...스트레스에 쌍코피 흘린 적도"('금쪽상담소')[종합]

2022-01-21 23:48:02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신주아가 태국에서 생활의 외로움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태국댁' 배우 신주아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날 신주아는 "국제결혼 생활한 지 7년 차다. 남편이 너무 잘해주고 너무 행복하게 잘살고 있는데도 늘 외롭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신주아는 지난 2014년 재벌 3세 태국인과 결혼, 태국에서 생활 중이다.

신주아는 고급 리조트 같은 초호화 저택에서 럭셔리 생활 중이다. 또한 남편이 신용카드를 선물한다고. 이에 박나래가 부러워하자, 신주아는 "같이 가서 사실래요? 벽 보고 혼자 이야기 한다. '나무들 안녕'이라며 혼자 인사를 한다"고 털어놨다.

신주아는 "코로나19 이전에 뷰티 사업을 준비했었다. 갑자기 코로나19가 터져서 중단됐다"며 "남편이 물가에 내놓은 아이처럼 걱정을 한다. 나도 무섭고. 그래서 더 집순이가 된 거 같다"고 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유리 상자 안에 있는 인형 같다"며 팩트 폭격을 했다.

신주아는 "영어도 잘못했기 때문에 남편이 아기처럼 생각을 해서 이런 생활이 익숙해져 버렸다"며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존재가 된 거 같다"고 털어놨다. 존재감이 사라지는 느낌이라고. 이에 오은영 박사는 "인간은 혼자 있을 때 두렵고 힘들다. 돈이 많다고 외롭지 않은 건 아니다"며 "태국어가 많이 어렵냐"고 물었다. 그러자 신주아는 "태국 생활 7년 차이긴 한데 언어가 일취월장하게 늘지 않는다. 그리고 어느 순간 0개 국어가 된다"고 털어놨다.

신주아는 "남편 얼굴 보면 태국어가 왔다갔다한다. '남편은 왜 한국어 안 해? 왜 나만 공부해야 해?'라는 생각이 들 때도 있다. 근데 남편은 또 일을 해야 하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언어의 장벽으로 사소한 오해가 큰 싸움이 될 뻔한 적도 있다"며 "번역기의 힘을 빌려보다가 벽보고 혼자서 한국말로 이야기를 한다"고 털어놨다.

신주아는 "남편은 아내만 한국사람이지만, 나는 모든 게 달라졌다. 가족, 친구, 직장, 내 나라까지 버리고 당신을 위해서 이 나라를 왔는데 남편을 만난 건 후회하지는 않지만, 국제 결혼을 한 것은 조금 쉽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한국과 태국을 오가면 행복하게 잘 살면서도 잠을 못 잔다. 쌍코피를 흘린 적도 있다"며 "내 마음은 괜찮은데 내 몸이 괜찮지 않다더라. 스트레스 지수가 너무 높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일도 조건적으로 제한이 많고, 일을 하고 싶은 에너지가 넘치지만 할 수 없다는 신주아. 그는 "일을 열심히 하는 남편을 보면 부럽다가도 질투가 나고 원망스러워진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사람이 살아가면서 일이 굉장히 중요하다. 일이 돈을 버는 행위 이상의 존재 가치를 확인하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태국에서 '이건 나만할 수 있는 일이야'라면서 자리매김이 더 단단해지면 외로움이 한결 덜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어 신주아는 "코로나19로 내 집 한국을 11개월만에 왔는데, 다른 상황이 생기면 어쩌지'라는 생각까지 하게 되더라"고 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는 "'한국이 내 집'이라고 하셨다. 이제는 한국보다 태국에 무게 중심에 더 두어야 한다"며 "'태국이 내 나라다'고 생각을 해서 태국에서 자리를 잡을 때 까지 힘들어도 태국을 향해 마음의 짐을 확 풀어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