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 집은 없지만...50세 기념 명품 시계 FLEX "의미 있는 선물" ('비보티비')

2022-01-22 15:18:1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우먼 송은이가 50세를 맞아 자신을 위한 의미 있는 선물을 했다



21일 비보티비 유튜브 채널에는 '집은 없지만 롤렉스는 갖고 싶어! 송은이 대표의 롤렉스 빈티지 시계 입문기'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송은이는 "나이 똑같은 친구를 만나러 가는 날이다. 이 친구를 아마도 되게 자주 만날 거 같고, 평생 같이할 거 같은 느낌"이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어 "그 친구는 나와 나이가 똑같은 1973년산 롤렉스 시계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송은이는 "단순한 FLEX가 아니다. 기왕에 사는 거 왜 새로운 시계를 사지 않고 1973년산을 사냐면 나한테는 의미가 좀 있다"며 "내가 73년에 태어나서 사십 구해를 살았고, 오십 해를 맞이하는 시점에서 새롭게 인생의 후반전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오랫동안 좋아하는 추억을 많이 쌓으려면 그 시간을 잘 보내야 하지 않냐. 그래서 태어난 연도를 같이 하는 시계. 나한테 주는 의미 있는 선물"이라고 밝혔다.

이후 빈티지 시계만 취급하는 매장에 도착한 송은이는 주문한 시계를 착용하자마자 "딱 좋은 거 같다"며 뭉클한 표정을 지었다. 송은이는 "이건 새 제품일 수가 없다. 어떤 분이 차던 빈티지 시계를 업체에서 새롭게 폴리싱을 해서 수리를 하고 정비해서 받은 시계"라고 설명했다.

확대경으로 시리얼 넘버까지 마친 송은이는 "롤렉스가 원래는 일상에서 편하게 찰 수 있는 시계로 만들어졌다더라. 애초에 막차는 시계로 기획된 거다. 그래서 계속 잘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시계를 들여다보며 "평생 친구로 생각하고 있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