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연속 실종된 토종 다승왕…역시 희망은 양현종? [SC 포커스]

2022-01-22 05:24:03

양현종.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4년 연속 다승은 외인의 몫. 양현종(34)이 5년 전 세웠던 자존심을 다시 한 번 세울 수 있을까.



KBO리그에서 지난 4년 간 '가장 많은 승리를 거둔 선수'는 모두 외국인 선수였다.

지난해에는 에릭 요키시(키움)와 데이비드 뷰캐넌(삼성)이 나란히 16승을 거뒀고, 2020년 라울 알칸타라(20승), 2019년 조쉬 린드블럼(20승), 2018년 세스 후랭코프(18승·이상 두산)가 차지했다.

투수에게 있어서 승리는 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지표는 아니다. 많은 투수들이 잘 던지고도 승리를 얻어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운도 따라줘야 한다. 타자들의 점수 지원도 있어야 하고, 불펜진이 리드 이기고 있는 상황을 지켜야 한다. 그럼에도 많은 승리는 '에이스'임을 보여주는 한 요소임에는 분명하다.

지난 4년 간 외국인 선수가 밟았던 고지. 올해 다시 국내 선발 투수가 밟을 수 있을까.

강력한 후보는 5년 전 다승왕 양현종이다. 양현종(20승·KIA)은 2017년 헥터 노에시(KIA)와 함께 '20승 듀오'로 활약하며 다승 1위에 이름을 남겼다.

양현종은 2007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전체 1순위)로 KIA에 입단한 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꾸준하게 두 자릿수 승리를 거뒀다.

특히 2015년부터 2019년까지는 180이닝을 모두 넘기면서 선발 투수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2020년 시즌 종료 후에는 메이저리그 무대에도 도전하는 등 경험이 쌓였다. 지난해 메이저리그 12경기(선발 4경기)에 나와 3패 평균자책점 5.60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도전을 1년으로 마친 그는 KIA와 4년 총액 103억원에 계약하면서 '에이스 귀환'을 알렸다.

양현종으로서도 승리를 챙기기 위한 동기부여는 충분하다. 계약금 30억원 연봉 25억원인 가운데 옵션이 48억원에 달한다. 옵션 항목을 채우기 위해서는 꾸준한 활약을 펼쳐야 한다.

팀 상황도 나쁘지 않다. KIA는 2021년 시즌 종료 후 FA 나성범과 6년 총액 150억원에 계약을 하는 등 화끈하게 전력 보강을 했다. 여기에 추가로 전력 보강을 노리는 등 지난해 9위로 마친 것에 대한 명예회복 의지가 강하다.

선발투수로서 제 역할을 한다면 어느정도 이전보다는 확실히 승리를 쌓아가기 좋은 여건이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