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 떨어진 FA 이소영 영입 효과, 기업은행이 변한게 아니라 인삼공사가 변했다[SC핫포커스]

2022-01-22 08:50:45

21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배구 V리그 여자부 IBK 기업은행과 KGC 인삼공사의 경기가 열렸다. 인삼공사 이소영이 IBK 블로킹을 앞에 두고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화성=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1.21/

[화성=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그 동안 투자에 인색했던 KGC인삼공사가 올 시즌을 앞두고 통 크게 주머니를 열었다. 'FA 최대어'를 잡기 위해서였다.



전략이 통했다. 20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최초의 트레블(한 시즌 컵 대회,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달성한 GS칼텍스의 에이스 이소영을 품었다. 계약기간 3년, 연봉 4억5000만원과 옵션 2억원 등 총액 6억5000만원을 제시해 이소영의 마음을 얻었다.

올 시즌 뚜껑이 열리고 FA 영입 효과가 바로 나타났다. 그야말로 '이맛현(이 맛에 현질)'이었다. 분위기를 이끌어주는 토종 공격수가 생긴 인삼공사는 1라운드를 2위(5승1패)로 마쳤다. 이소영은 1라운드 6경기에서 104득점, 공격성공률 39.35%를 기록하며 새 외국인 공격수 옐레나 므라제노비치와 함게 펄펄 날았다.

2라운드에선 1라운드 상승세가 꺾이긴 했다. 3승3패를 기록했다. 그래도 2라운드까지의 순위는 3위(8승4패·승점 24)였다. 3라운드에서도 3승3패로 기록했다. 주전 세터 염혜선과 주전 리베로 노 란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지난해 12월 21일 흥국생명전에서 충격적인 세트스코어 0대3 셧아웃 패배를 당했지만, 크리스마스 이브에 GS칼텍스를 꺾고 승점 3점을 따내 위안을 삼을 수 있었다.

문제는 4라운드였다. 페퍼저축은행과의 첫 경기를 이겼을 뿐 나머지 5경기를 내리 패했다. 특히 지난 21일 IBK기업은행 원정경기(세트스코어 0대3 패)의 경기력은 처참한 수준이었다. 그야말로 '녹다운'이었다. 리시브부터 공격과 높이까지 모두 기업은행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영택 인삼공사 감독은 할 말을 잃었다.

적장인 김호철 기업은행 감독도 "AI 페퍼스전 완패 이후 달라진 비결은 없다. 인삼공사전은 우리가 하고자 하는 것을 80~90% 한 것 같다. 반대로 상대가 잘 안된 부분이 컸다"고 평가할 정도.

기업은행이 변한 것이 아니라 인삼공사가 변했다. 이 감독은 훈련과 분석한 것이 경기장에서 구현되지 않는 것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내 잘못인 것 같다. 선수들은 하려고 하는 것 같은데 내가 잘못 끌고 가는 것 같다." 이어 "나름 분석하고 경기 계획도 짜고, 훈련도 하는데 경기에 들어가면 약속했던 부분이 안되는 것부터 흔들리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아직 부상에서 회복 중인 염혜선과 노 란의 빈 자리가 커보일 수밖에 없었다. "다독여도 보고, 질책도 해봤다. 여러가지 방법을 쓰는데 내가 많이 부족한 것 같다. 생각이 많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인삼공사의 추락은 예견된 결과였다. 옐레나와 이소영 등 주포들이 부진할 때 백업 선수들의 번뜩임이 있어야 했다. 그러나 이선우 고의정 정호영 등 백업 선수들의 집중력이 살아나지 않았다. '1강' 현대건설을 제외하고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만큼 선수층이 두텁지 않다는 것이 변수가 생기자 곧바로 드러나고 말았다.

이 감독은 끝까지 선수들 핑계를 대고 싶어하지 않았다. 고개를 들지 못하고 자책으로 일관했다. 이 감독은 "훈련을 적게 하는 것도 아니다. 분석을 허투루 하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 경기 들어가서 약속한 부분이 이행이 안돼 답답하다. 훈련과 미팅 때는 알겠다고 해서 나오는건데 경기를 계속 패하다보니 선수들이 여유가 없는 것 같다. 그 또한 내 잘못"이라고 했다.

이 감독이 올스타전 휴식기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까. 화성=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