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도 접는 폰?…'픽셀 노트패드' 연말 출시설 솔솔

2022-01-27 08:30:51

[9투5구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구글이 올해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하리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3와 갤럭시Z폴드3가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자 세계 각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너도나도 폴더블폰 출시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27일 IT(정보기술)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구글은 연말께 폴더블폰 '픽셀 노트패드'(가칭)을 선보일 전망이다.
제품의 예상 가격은 1천400달러(약 167만원) 선으로, 199만8천700원으로 출시된 갤럭시Z폴드3보다 약 30만원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픽셀 노트패드에 대해 알려진 정보나 도는 소문은 많지 않으나, 업계는 이 제품에 구글이 자체 개발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텐서(Tensor)'칩이 탑재될 것으로 보고 있다.

메인 카메라에는 1천220만 화소 소니 IMX363 센서가, 전면 카메라에는 1천200만 화소 소니 IMX386 광각 센서와 800만 화소 소니 IMX355 센서 두 개가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 외에도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화웨이, 아너, 샤오미, 오포 등도 속속 폴더블폰 제품을 출시하면서 폴더블폰 시장은 가열되고 있다.
한편 구글은 폴더블폰 외에도 올해 5월께 첫 스마트워치를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IT 매체들은 구글이 연례 개발자 대회 '구글 I/O'에서 '웨어OS(운영체제)'를 탑재한 스마트워치 '픽셀워치'(가칭)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jungl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