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빈 영입 발표 울버햄턴 "한국의 유망주 기대된다"

2022-01-29 09:47:16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수원 삼성 '영건' 정상빈(20)이 울버햄턴 입단을 완료했다.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턴 원더러스는 29일(한국시각) "한국의 유망주 정상빈과 계약했다. 정상빈은 그라스호퍼 클럽에 18개월 임대로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이로써는 정상빈은 EPL 팀과 계약한 역대 15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다만, 임대 기간 이후에 정식으로 EPL 무대를 밟을 수 있다.

정상빈은 취업 허가를 받기 위해 그라스호퍼를 거쳐간다. 유럽연합(EU) 출신이 아닌 선수가 EPL에서 뛰려면 취업 허가를 받아야 한다. 대표팀과 소속팀 출전 경험이 많지 않은 정상빈은 조건을 충족할 수 없어 울버햄턴은 위성 구단인 그라스호퍼에서 먼저 경험을 쌓도록 했다.

수원 삼성 유스팀 매탄고 출신인 정상빈은 고교 3년이던 2020년 준프로 계약으로 프로팀에 합류한 뒤 빠르게 성장했다. 2021시즌 K리그에서 28경기에 출전해 6골-2도움을 기록했고, A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6월 스리랑카와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경기(5대0 승)에서 데뷔전을 치러 데뷔골까지 터뜨렸다.

스콧 셀러스 울버햄턴 구단 테크니컬 디렉터는 "젊은 기대주 정상빈은 10대임에도 클럽과 국가대표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정상빈이 임대로 뛰게 될 그라스호퍼는 2021∼2022시즌 스위스 슈퍼리그 10개 팀 중 6위를 기록중이다. 오는 31일 시옹, 다음달 6일 FC취리히와 리그 경기를 앞두고 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