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출국 정상빈 "죄송한 마음 크지만, 성공해서 보답하겠다"

2022-01-29 10:14:36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죄송한 마음, 성공해서 보답하겠다."



정상빈이 소속했던 수원 삼성은 29일 "정상빈의 울버햄턴 입단으로 역대 최연소 EPL 진출 기록을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2002년 4월 1일생인 정상빈은 19세 11개월의 나이로 EPL 구단 입단을 완료하며 지난 2011년 선덜랜드로 이적한 지동원의 최연소 진출기록(20세1개월)을 경신했다는 게 수원 구단의 설명.

정상빈은 한국 축구 사상 15번째로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에 진출한다.

수원 구단은 "울버햄턴과 정상빈 이적에 최종 합의했고, 스위스로 출국한 정상빈은 메디컬테스트를 완료하고 입단 절차에 돌입했다"면서 "수원 삼성은 시즌 개막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영입 제안에 난감한 상황이었지만, 선수의 미래와 도전을 존중하기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이적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수원 소속으로 EPL 직행은 2009년 위건 애슬레틱으로 이적한 조원희 이후 두 번째이고, 매탄고 출신으로는 최초다.

정상빈은 "이적 소식을 듣고 박건하 감독님께 가장 먼저 전화를 드렸다. 죄송한 마음이 크지만 큰 기회를 주신 만큼 가서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그동안 지도해주신 지도자 분들과 유럽 진출을 도와주신 구단, 많은 응원과 사랑을 주신 팬들 모두에게 감사함을 잊지 않고 성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