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방출→1억→4억, "엄청난 시너지" 방출시장에 던진 희망가[SC핫플레이어]

2022-01-29 06:56:18

2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KBO리그 키움과 한화 경기. 6회초 1사 2, 3루 이용규가 1타점 적시타를 치고 나가 기뻐하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10.25/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키움 히어로즈 베테랑 외야수 이용규(37)가 유독 시렸던 올 겨울 방출 시장에 희망을 던졌다.



키움은 28일 2022시즌 함께하는 선수 49명 전원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이용규는 신인급 후배들을 제치고 팀 내 최고 인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봉(1억원)에서 300% 인상된 4억원.

의미 있는 수치다. 한화 마지막 시즌이었던 지난 2020년 연봉의 회복이기 때문이다. 키움은 방출 이전의 연봉을 맞춰줌으로써 새 팀에서의 헌신과 가치에 경의를 표한 셈이다.

이용규는 2020 시즌을 끝으로 한화에서 방출 통보를 받았다. 2019 시즌을 앞두고 FA 2+1년 계약의 구단 옵션을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한화와의 7년 인연을 정리한 이용규.

은퇴 기로에 선 그에게 손을 내민 구단은 키움이었다.

가장 영입할 것 같지 않았던 팀의 깜짝 선택. "연령대가 낮은 선수단의 분위기 강화"가 이유였다.

리빌딩을 이유로 짐을 싼 선수가 또 다른 젊은 구단 리더 역할을 맡게 된 셈.

이 결정은 결과적으로 대박 계약이 됐다. 연봉 1억원(옵션 5000만원)을 받고 뛴 올시즌 이용규는 펄펄 날았다.

133경기에서 0.296의 타율 대비 무려 1할 가까이 높은 출루율(0.392)로 키움 타선의 첨병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한화 시절이던 2016년 이후 최고 활약.

젊은 타자가 많은 팀 타선에 큰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켰다. 방출 선수를 품은 키움으로선 FA급 계약이 된 셈. 그야말로 굴러 들어온 복덩이였다.

키움 홍원기 감독은 시즌 중 "솔직히 상대팀 선수로 볼 때는 얄미웠었다. 아마 상대팀 감독들은 다 똑같은 생각을 할 것"이라며 "저희 팀에 있어보니 정말 가치있는 선수다. 끈질긴 승부욕, 팀에 희생하는 부분, 덕아웃 리더 역할까지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내는 선수"라고 극찬을 했다.

2년째 이어진 코로나19 여파 속 무더기 방출이 이뤄졌던 올 겨울.

새 둥지를 찾은 소수의 선수들도 있고, 아직 허허벌판에서 힘겨운 겨울나기를 하며 실낱 같은 희망을 품고 있는 선수들도 있다. 이들 모두에게 이용규의 반등은 의미 있는 희망의 이정표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