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엑소 세훈, 이번엔 고등학생..'사랑, 하라고.' 주인공

2022-03-24 10:24:3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엑소 세훈(오세훈)이 '사랑, 하라고.'의 주인공이 된다.



24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엑소 세훈이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사랑, 하라고.'(강보라 극본, 김진성 연출)의 주인공으로 분한다"고 밝혔다. '사랑, 하라고.'는 사랑과 우정 어떤 것도 포기할 수 없는 열여덟 청춘의 견고한 우정과 진지한 사랑 이야기를 담는 작품. 셀룰러 메모리(세포 기억설)라는 색다른 소재를 접목하며 재미를 더한다.

세훈은 극중 주인공 고유를 연기한다. 하라고 2학년, 열여덟의 고유는 매일 키가 자라고, 키 크려고 시작한 농구에서 천재 소리를 듣고, 공부는 안 하는데 또 중간은 하는 매력적인 소년. 연애하기에 24시간이 모자르고 준희를 지키는 데에도 열심인 그는, 준희에게 신장을 이식한 뒤 생긴 '셀룰러 메모리' 증후군으로 인해 준희와 '전교 1등', 그리고 '첫사랑' 소연이를 두고 라이벌이 돼 대립하는 등의 입체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세훈은 2015년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와 2018년 '독고 리와인드' 등의 작품에서 연기에 도전했고,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을 통해서도 본격적으로 스크린에 데뷔하는 등 연기자로서의 행보를 착실히 걸어왔다. 또 최근에는 송혜교 주연의 드라마 SBS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통해 지상파 드라마에서도 활약하며 시청자들을 만나기도. 이번에는 고등학생으로 돌아간 그가 '사랑, 하라고.'에서 어떤 매력을 보여주게 될지도 기대가 쏠린다.

'사랑, 하라고.'는 청춘물의 새 기준이 될 전망이다. 티빙 오리지널이라는 색다른 플랫폼에서 만들어지며 강보라 작가와 김진성 감독이 손을 잡는다. 김진성 감독은 특히 '선덕여왕'과 '구가의 서' 등 작품에 함께하고 해외 다수 작품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던 바. 이들의 호흡 역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사랑, 하라고.'는 4월 중 촬영을 시작해 올해 시청자들에게 선보여진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