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포커스]NC,한화 없었으면 어쩔뻔. 둘 뺀 성적표 보니... KIA가 꼴찌, 5할 이상은 3팀뿐

2022-05-14 09:33:57

2022 KBO리그 KIA타이거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최형우가 팀의 10대1 승리를 확정짓고 동료들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3/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BO리그의 순위표를 보면 신기하다. 무려 7팀이나 승률 5할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승률 5할 이하인 팀은 KT 위즈와 NC 다이노스, 한화 이글스 등 3팀 뿐이다.



특히 NC와 한화는 나란히 11승25패로 승률이 3할6리에 불과하다. 2할대로 추락할 위험을 보이고 있다.

상위 8개 팀의 성적에서 NC와 한화를 상대한 성적을 빼서 8개 팀 끼리의 성적을 알아보면 지금의 순위와는 많이 달라진다.

1위는 여전히 SSG 랜더스다. 강자에 강했다. 24승1무11패를 기록중인데 NC, 한화와는 5승4패를 기록했다. 나머지 7개 팀만 상대했을 때는 19승1무7패로 승률이 7할3푼1리로 시즌 성적인 6할8푼6리보다 더 높다.

두산이 2위다. NC,한화 상대로 4승1패를해 이를 빼면 16승13패로 승률 5할5푼2리를 기록했다. 3위는 롯데 자이언츠다. NC,한화에 6승4패를 기록해 나머지 팀과의 경기서는 13승1무11패를 기록했다.

삼성 라이온즈가 4위로 올라섰다. 12승14패(NC,한화 상대 6승3패)로 승률 4할6푼2리를 기록했다.

LG가 5위를 기록. 21승15패 중 NC와 한화를 상대로 무려 10승2패를 기록했다. 나머지 7개 팀과는 11승13패로 승률이 4할5푼8리로 떨어진다. 초반 레이스에서 NC, 한화를 가장 많이 만났고, 승리를 많이 챙기면서 순위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잡고 있다고 볼 수 있다.

KT가 실제 순위에선 8위에 그치고 있지만 8개팀 리그에선 13승16패로 6위로 올라선다. NC,한화를 상대로 3승3패에 그쳤다. 두 팀을 상대로 확실하게 이기지 못한 것이 KT의 성적을 낮춘 이유 중 하나로 볼 수 있다.

키움 히어로즈는 NC,한화에 5승1패를 기록했고, 이를 빼면 13승17패에 그쳤고, KIA 타이거즈도 두 팀에 8승1패로 극강의 모습을 보였고, 8개 팀끼리의 성적에선 10승16패로 가장 낮은 성적을 보였다.

현재로서는 NC, 한화를 상대로 무조건 많은 승리를 쌓아야 순위 싸움에서 유리할 수 있다. 상위권 팀들이 투수 로테이션이나 선수들 휴식 스케줄을 어떻게 짜느냐가 중요할 듯하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