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지혁 선발 복귀' 타선 폭발 KIA, LG전 위닝 도전[잠실 라인업]

2022-05-14 15:50:52

1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와 KT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하고 있는 KIA 류지혁. 광주=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10/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불방망이를 앞세워 대승을 거둔 KIA 타이거즈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이틀 연속 승리를 노린다.



KIA 김종국 감독은 14일 잠실구장에서 갖는 LG전에 박찬호(유격수)-김선빈(2루수)-나성범(우익수)-박동원(포수)-최형우(지명 타자)-황대인(1루수)-소크라테스 브리토(중견수)-이우성(좌익수)-류지혁(3루수)을 선발 출전시킨다. 류지혁은 지난 11일 광주 KT 위즈전에서 3루 수비 도중 박경수의 땅볼 타구에 왼쪽 무릎 안쪽을 맞고 교체된 이후 두 경기에서 휴식을 취했다. LG전을 앞두고 정상적으로 훈련을 소화하면서 복귀 준비를 마쳤음을 시사했다. 김 감독은 "무릎에 붓기가 가라앉았다"고 출전에 이상이 없음을 밝혔다.

KIA는 13일 LG전에서 초반부터 타선이 폭발하면서 10대1 승리를 거뒀다. 선발 투수 양현종이 2⅔이닝 만에 헤드샷 퇴장 당하는 변수를 맞았으나, 긴급 등판한 윤중현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낸데 이어, 이준영-유승철-홍상삼-김정빈이 이어 던지면서 승리를 안았다. 베테랑 최형우가 멀티히트 포함 4타점 경기를 펼치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김 감독은 "선발 투수가 헤드샷으로 퇴장 당할 줄은 누구도 상상 못하는 일이다. 그럼에도 윤중현이 잘해줘 승리 발판이 됐다"며 "리드 상황이었지만, 실점이 나왔다면 어떻게 될 지 모르는데, 잘 막아줬다"고 윤중현을 칭찬했다.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득점을 만든 최형우를 두고는 "너무 열정이 넘쳐서"라고 웃은 뒤 " 홈에서 접전 상황이어서 마음이 급해 자기도 모르게 그렇게 나온 것 같다. 항상 팀 생각을 많이 해주는 것 같다. 홈에서 어떻게든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컸던 것 같다. 최고참으로 후배들에게 귀감 돼 고마울 따름"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