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박군♥한영 결혼식에 이상민 "축의금 300만원"→김준호, ♥김지민과 "결혼 가능성"('미우새')

2022-05-16 07:19:19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박군과 한영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박군 한영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미우새' 멤버들은 이날 박군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뭉쳤다. 이상민이 박군의 결혼식 사회를 맡았고, 탁재훈이 성혼선언문을 낭독했다. 축가로는 김종민이 나서 코오태의 '만남'을 열창했다. 또 진성이 '태클을 걸지마'를 불렀다.

이날 결혼식은 감동과 웃음의 연속이었다. 이상민은 긴장한 듯 "식순에는 없지만 준우를 위해 편지를 준비했다"며 박군을 위한 편지를 읽었다. 이상민은 "살다 보면 가끔 위기가 올 때가 있다. 그래도 절대 형들처럼 유턴하면 안 된다. 너의 뒤에는 못난 형들이 지켜보고 있다"며 응원을 전했다.

결혼식 후반부 부케는 김준호가 노렸지만, 부케는 탁재훈의 손에 들어갔다. 이에 다시 부케를 던지기로 했고 김준호가 겨우 부케를 손에 쥐며 김지민과의 결혼을 예고했다.

축의금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이상민은 "내 기준에선 많이 했다. 300만 원을 냈다"며 "고민을 많이 했는데 준우 신부에게 '준우에게도 이런 형이 있구나'하는 그런 존재가 되고 싶었다"고 했다. 금액 공개에 다른 형들의 원성이 쏟아졌다.

최시원은 "그런 다른 동생들 결혼식에도 300만원 낼 거냐"고 물었고, 이상민은 이에 "나는 준우가 좀 특별하다. 다른 동생들과는 입장이 다르다. 준우는 준비할 게 많지 않나. 집도 정리가 안 됐다"며 "'너 뭐 갖고 싶니?'했는데, '저 세탁기 갖고 싶어요'하길래 가장 좋은 세탁기 가격이 300만원 정도 되길래 그렇게 했다"고 했다. 최시원과 김종국은 이상민에게 "두고 볼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재혼 축의금' 이야기도 화두가 됐다. 김종국은 "재혼에 축의금을 해야 하냐"고 했고, 김준호는 "요즘은 재혼이 아니라 새혼이라고 한다. 예전에 온 사람은 받기가 좀 그렇지만, 예전과 다르게 물가가 상승했으니 그만큼 해야 한다. 앞으로 누군가가 결혼하면 100만원씩 하자"고 했다. 김준호는 이어 "저는 장가갈 가능성이 있다"며 김지민과의 결혼 가능성을 언급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