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선수들의 근무 태만, 경기 시작 30분 전 준비를 안한다는데... [SC 비하인드]

2022-05-16 14:08:26

사진제공=SSG 랜더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경기 준비도 바쁠텐데, 스스로 팬들을 만나기로 한 SSG 랜더스 선수들!



SSG 홈경기가 열리는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는 최근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된다. 경기 시작 30분 전, 선수들이 삼삼오오 모여 1루 프렌들리존으로 향하는 것이다. 그냥 가는 것도 아니다. 나름대로(?) 정성스럽게 만든 피켓까지 들고 간다.

경기 시작 30분 전은 선수들이 가장 민감할 시간이다. 경기 시작 전 긴장감을 가장 크게 느낄 때다. 선수마다 경기를 준비하는 방법이 모두 다르다. 이 시간에는 웬만해서는 경기 외적 일로 선수들에게 다른 요청을 하지 않는 게 불문율이다.

하지만 SSG 선수들은 이 시간도 즐기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약 2년 동안 팬들과 함께 하지 못했다. 팬들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 자신들이 프로 선수로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기 시작했다. 화끈한 경기력은 기본이요, 사인 등의 팬서비스를 하자고 자발적 논의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시행착오도 있었다. 프렌들리존으로 가도, 팬들이 왜 선수들이 다가오는지 영문을 몰라 서로 쭈뼛쭈뼛한 것이다. 그래서 선수들은 구단 프런트와 함께 아이디어를 내 '프리사인' 피켓을 제작했다. 코로나19 시대 '프리허그'는 불가능하니, 마음껏 사인을 받으시라는 광고를 하게 된 것이다.

투수, 야수, 고참, 스타 누가 하나 가리지 않고 이 이벤트에 참여한다. 추신수도, 김광현도 예외가 아니다. 물론, 피켓을 들고 팬들에게 다가가는 게 아직 쑥스러운 선수들도 있지만 참여율이 점점 늘고 있다.

마무리 김택형은 "작은 사인 이벤트지만 야구장에서 좋은 추억을 가져가셨으면 하는 바람이고, 팬분들이 더 자주 야구장에 찾아 와주셔서 팀 승리를 위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꽃미남 선발'' 오원석 역시 "고참 선배님들께서 항상 먼저 팬들께 사인을 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나 또한 팬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 사실 입단 후 바로 코로나19 사태가 터져 텅빈 야구장에서만 경기를 해왔는데, 올해 정말 프로에 입단해 경기를 뛰고 있다는 것이 실감난다. 모두 새로운 경험이고 현장의 응원분위기에 힘을 받는다. 앞으로도 팬분들께 더 많은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젓하게 말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