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가정폭력 의심 되는 충격 상황 "목덜미 잡아 던져, 매일이 지옥" [전문]

2022-05-16 11:21:19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을 의심케 하는 글을 게재했다.



조민아는 16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다. 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라며 안타까운 상황을 전했다.

단순한 과호흡인 줄 알았던 조민아의 상황은 가정폭력을 의심케해 놀라움을 안긴다. 조민아의 글에 한 지인이 "이따 전화할께 아프지마 내칭구"라고 하자, 조민아는 "어제도 안방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선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같아....살려줘...."라고 이야기해 심각한 상황임을 짐작케 했다.

특히 조민아는 자신의 글의 마지막에 '엄마보호받고싶다'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2020년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 후 결혼식을 올렸으며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조민아 글 전문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고..

강호를 만나고

어제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 너무 놀랐어.

다행히

강호가 깨어있을 땐

엄마가

우리 강호 옆에서

활짝 웃고 있었지~~

언제나처럼 ??

몸이 아파도

마음이 아파도

그 어떤 일이 있어도

밝은 에너지로

파이팅 넘치게

강호 곁에 있지~ ??

엄마니까.

우리 강호랑

행복만 하고싶다.

잘자 내사랑

내아가 내우주 내보물??

#엄마보호받고싶다 ..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