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유족에 "5·18 기념식 매년 참석하겠다"

2022-05-18 13:12:07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에 앞서 5·18단체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5.18 [공동취재] pch80@yna.co.kr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광주 5·18 기념식에 매년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기념식에 입장하기 전 5·18 유공자 유족과의 비공개 환담 자리에서다.

윤 대통령은 환담에서 고(故) 전재수 열사의 유족 재룡 씨가 '매년 (기념식에) 오실 수 없겠느냐'고 묻자 선뜻 "매년 참석하겠다"고 답했다고 5월 단체 관계자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5·18 정신을 잘 이어받아 성실하게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 10분 전인 오전 9시 50분께 5·18 민주묘지에 도착, 참배 대기실에서 5·18 유공자와 유족, 5월 단체 관계자들과 4분가량 환담을 했다.

이어 이들과 함께 묘역 정문인 '민주의 문'을 통과해 기념식장으로 입장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hanj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