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세제 통 모양 용기에 담긴 밀크티 논란

2022-05-18 13:15:07

[홍성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의 한 음료 업체가 세제 통이 연상되는 용기에 밀크티를 담아 판매해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



18일 홍성신문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난징의 한 음료 업체는 최근 세제 통과 크기·모양이 비슷한 용기에 밀크티를 담아 판매했다.

녹색으로 된 이 용기 겉면에는 '색다른 길거리 음식'이라고 쓰여 있었다.

한 네티즌이 특이한 모양의 밀크티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자 일부 네티즌들이 반발하기 시작했다.

용기가 세제 통과 비슷해 아이들이 세제를 밀크티로 오인해 마실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세탁용 세제를 사용하듯 용기 뚜껑에 밀크티를 따르는 패러디 사진이 줄을 이었고, 네티즌들은 '세제액 밀크티'라며 비난했다.
해당 업체는 논란이 커지자 전날부터 이 밀크티 판매를 중단했다.

업체 관계자는 "이 용기를 사용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며 "앞으로도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신문은 판매 중단과 별도로 난징시 시장감독부서가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j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