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상은 왜 3루에 공을 던졌을까?' 진기한 피렐라의 '쐐기 홈스틸' 상황의 전말 [SC스토리]

2022-05-19 06:25:01

한화 주현상이 9회초 삼성 피렐라의 홈스틸 장면을 망연 자실한 모습으로 바라보고 있다.

삼성 피렐라가 팀의 5대3 승리를 끝까지 책임 졌다.



피렐라는 0-0 접전이 이어지던 3회초 2사후 좌월 솔로 홈런을 치며 선취점을 뽑았다. 9회초에는 쐐기 홈 스틸로 승리를 마무리 지었다.

삼성이 피렐라의 홈런으로 앞서가자 한화는 7회말 2사 1, 2루에서 하주석의 좌월 3점포로 경기를 뒤집었다.

삼성은 포기 하지 않았다. 9회초 한화의 마무리 윤호솔을 두들겨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 김헌곤이 우전 안타로 진루 하자 대타 최영진이 한화 우익수 이진영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쳤다. 무사 2, 3루 동점 찬스에서 대타 강민호가 싹쓸이 2루타로 균형을 맞췄다.

피렐라의 고의볼넷과 구자욱의 좌전 안타로 이어간 1사 만루에서 오재일이 역전 희생플라이를 치며 4-3을 만들었다.

이때, 보기 드문 장면이 펼쳐졌다.

오재일의 희생플라이 때 3루주자 김동엽의 리터치가 빨랐다고 생각한 한화 투수 주현상이 마운드에서 발을 빼고 3루에 공을 뎐졌다. 3루를 터치해 어필 플레이를 시도한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한참늦은 어필 플레이 시점이었다. 김동엽의 득점이 인정되고 이미 인플레이에 들어선 상황이었다. 피렐라는 이를 간파했고 쏜살같이 홈을 향해 내달렸다.

주현상이 어필 플레이가 벤치의 사인이었는지 주현상의 단독 플레이 였는지는 알길이 없다.

하지만 어떤 쪽이라고 해도 이미 인플레이가 시작된 상황에서 이루어진 무의미한 행동이었다.

한화 수베로 감독이 나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피렐라의 홈 스틸 상황에 대한 어필이 아니라 앞서 김동엽의 어필 플레이에 대한 어필이었다.

이 또한 늦어도 한참 늦었다.

만약 벤치에서 김동엽이 홈을 밟은 직후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면 주현상의 무의미한 행동도, 불필요한 실점도 없었을 것이다.

한점 차 승부로 9회말까지 끌고가 타선의 뒷심을 기대해 볼수 도 있었다. 분위기가 얼어버는 한화는 추격의지마저 잃었다.

피렐라의 공식 기록은 자신의 판단으로 홈으로 쇄도했다고 판단한 단독 홈스틸로 남았다. 단독 홈스틸은 3년 만에 나온 역대 38번째 진기록이다. 대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8/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