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은 왜 끝내기 안타를 치고 승리를 확정짓지 못했나 [잠실 초점]

2022-05-19 00:22:41

2022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11회말 1사 만루 두산 조수행의 좌익수 앞 땅볼 때 1루 주자 안재석은 포스아웃, 2루 주자 정수빈은 태그아웃 당하며 이닝이 끝났다. 두산 안재석이 아쉬워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2.05.18/

[잠실=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몇 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믿기 힘든 장면이 연출됐다. 이긴 줄 알았던 두산은 망연자실이었고, 죽다 살아난 SSG는 천금의 승리까지 따냈다.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열린 18일 잠실구장. 경기장에는 전날 연장 12회 혈투의 흔적이 자욱했다. 자정 가까이 퇴근했을 홈 두산 선수들은 자율 훈련을 실시했다. 8-1로 이기다 9-9로 경기를 마친 SSG 분위기는 설명이 필요 없었다.

그런데 하루 연장 승부로는 양팀 모두 만족을 할 수 없었나보다. 이날도 SSG가 8회 시작 전까지 2-1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지만, 8회 불펜이 다시 한 번 불을 지르며 2-2 동점이 됐다. 또 연장 승부였다.

대형 사고는 11회말 터졌다. 두산이 승기를 잡았다. 김재호와 정수빈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끝내기 찬스를 잡았다. 희생번트에 자동 고의4구까지 해서 1사 만루.

타석에는 조수행이 들어섰다. 9회 끝내기 찬스를 날렸던 조수행. 절치부심해 장지훈의 공을 잘 받아쳤다. 공이 좌익수쪽으로 빠르게 날아갔다. SSG 좌익수 오태곤이 몸을 날렸다.

결과는 원바운드 캐치였다. 누상의 주자들이 한베이스씩만 진루하면 경기 끝이었다. 그런데 현장에 있던 선수들은 타구 판단이 애매할 수밖에 없었다. 공교롭게 1사 상황이라 글러브에 공이 바로 들어갔는지, 안들어갔는지 확신이 있어야 다음 플레이를 진행할 수 있었다.

두산 2루주자 정수빈과 1루주자 안재석은 타구 판단을 하느라 베이스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었다. 그 사이 3루주자 김재호는 홈을 밟았다. 두산 선수들은 끝내기 안타가 나온 줄 알고, 더그아웃을 뛰쳐나왔다.

하지만 SSG 선수들이 침착했다. 절대 끝이 아니었다. 타자가 안타를 쳐 1루를 밟고, 3루주자가 홈을 밟는다고 경기 끝이 아니었다. 1, 2루 주자도 진루를 해야했다. 오태곤이 재빠르게 유격수 박성한에게 공을 전달했다. 박성한이 베이스 사이에 있던 정수빈을 태그했다. 아웃. 그 사이 안재석이 2루에만 도달했어도 경기 끝이었다. 하지만 상황 파악이 안된 안재석이 그대로 1, 2루 사이에 있었다. 정수빈을 태그한 후 2루로 달려가 포스아웃을 시켰다.

결국 조수행은 좌익수 앞 땅볼로 잔루 처리가 됐다. 예를 들어 2사 3루 상황에서 타자가 공을 쳤다. 땅볼이든 플라이든 아웃 판정이 나기 전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고 해도, 1루에서 최종 아웃이 되면 득점이 안된다. 이 장면을 대입해보면, 조금 더 쉽게 이해를 할 수 있다.

결국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끝까지 집중해 상황 판단을 빠르게 한 SSG 야수들을 칭찬할 수밖에 없다. 김민재 수비코치가 플레이가 끝나지 않았다고, 선수들에게 끝까지 플레이할 것을 외쳤다고 한다. 두산 주자들도 판단이 어려웠던 건 분명하지만, 조금 더 플레이에 집중했어야 했다.

잠실=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