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워라" 수베로 vs 허삼영, VR 직후, 양 사령탑은 왜 홈플레이트에서 대치했을까

2022-05-19 05:22:43

2022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8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허삼영 감독이 6회초 1사 2루에서 김헌곤 스트라이크 낫아웃 판정에 어필하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8/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양측 감독이 동시에 벤치를 박차고 나왔다. 홈 플레이트를 좌우로 두고 대치하는 듯한 모습이 연출됐다. 좀처럼 보기 드문 장면. 관중석에서는 "싸워라"하는 웃지 못할 외침이 들렸다.



1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삼성 간 시즌 5차전.

1-0으로 앞선 삼성의 6회초 1사 2루. 김헌곤이 2B2S에서 한화 선발 김민우의 원바운드성 포크볼에 체크 스윙을 했다. 공은 블로킹 하는 포수 박상언을 맞고 1루 쪽으로 살짝 흘렀다. 마치 파울볼이 된 듯 착시를 불러일으킨 타구. 그 틈을 타 2루주자 이원석은 3루로 달렸다.

이계성 주심은 순간 양팔을 벌렸다. 파울 선언이었다.

한화 측 요청으로 비디오판독이 이뤄졌다. 결과는 삼진. 배트에 공이 맞지 않았다는 판독 결과였다.

비디오 판독 직후 한화 수베로 감독이 벤치를 박차고 나왔다. 순간 삼성 허삼영 감독도 손가락으로 어딘가를 가르키며 뛰쳐 나왔다. 홈 플레이트를 사이에 두고 양 팀 사령탑의 대치 국면이 이뤄졌던 이유.

비디오 판독에 대한 어필은 퇴장사유다. 그럼에도 곧바로 뛰쳐나온 양 팀 사령탑. 각자의 나올 만한 이유가 있었다.

수베로 감독은 2루주자가 3루로 진루한 상황에 대해 어필을 했다. 비록 번복이 됐지만 주심이 파울 콜을 한 이상 2루주자는 3루로 뛰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었다.

허삼영 감독 역시 비디오판독에 대한 어필은 아니었다.

수베로 감독의 어필 내용에 대한 문의였다. 만약 비디오 판독에 대한 어필이라면 퇴장 사유.

2루주자의 진루 문제라는 심판진의 설명을 들은 허 감독은 수긍하고 벤치로 향했다.

좀처럼 보기 드문 양 팀 사령탑의 동시 출격과 대치하는 듯한 모습. 짓궂은 관중이 "싸~워라"를 외칠 만큼 오해하기 충분한 상황이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