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3km' SSG 파이어볼러 조요한, 마으 160km 벽 깨부쉈다 [SC 비하인드]

2022-05-23 11:37:47

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와 한화의 경기가 열렸다. SSG 조요한이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인천=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2.05.03/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160.3km



프로야구, 투수가 던질 수 있는 꿈의 구속이다. 많은 강속구 투수들이 KBO리그에서 군림하고 있지만, 160km는 그들에게도 꿈의 영역이다.

그런데 160km 강속구가 나왔다. 경기 당일 전광판에는 구속이 다소 낮게 찍혀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엄청난 기록이 탄생한 것이다.

주인공은 SSG 랜더스에 혜성같이 나타난 '파이어볼러' 조요한. 조요한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전에 팀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9회초 1이닝을 삼자범퇴 처리했다.

18일 두산 베어스전 등판 후 이틀을 쉬고 나와서인지, 조요한은 이날 유독 컨디션이 좋아보였다. 공에서 힘이 넘쳤다. 그런데 첫 타자 문보경을 상대로 던진 2구째가 '트랙맨' 기준 160.3km가 찍혔다.

투수의 구속은 공인 기록을 인정받지 못한다. 측정하는 기준에 따라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구장 스피드건에는 구속이 더 높게 나올 수도, 낮게 나올 수도 있다. 당시 랜더스필드 전광판에도 160km가 표기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트랙맨'은 그 어떤 측정 장치보다 정확하다. 레이더 시스템을 통해 구속, 회전수, 비거리 등 공의 움직이는 모든 것을 측정한다. 때문에 조요한의 160km 기록을 그냥 의미없이 묻히기 아깝다.

'트랙맨'은 2019년 프로야구가 열리는 각 구장들에 도입됐다. 현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를 제외한 모든 구장에서 쓰인다. '트랙맨' 도입 후 160km 이상의 구속을 기록한 선수는 조요한이 최초다. 그 전은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159km를 기록했다고 한다.

조요한은 올시즌 SSG 최고의 히트상품이다. 지난해 신인으로 입단했다. 빠른 공은 좋았지만 제구가 문제였다. 그런데 비시즌 제구 불안 문제를 해결하며 4월 1군에 등장하자마자 필승조로 떠올랐다. 150km 중후반대 속구와 150km 초반 컷패스트볼이 위력적이었다. 조요한은 "160km도 던질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는데, 너무 빠른 시간 안에 자신의 말을 현실화 시켰다.

KBO리그에서는 2012년 LG 트윈스 소속이던 외국인 투수 레다메스 리즈가 162km의 엄청난 강속구를 던져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후 몇몇 선수들이 비공인 160km 기록을 만들었지만 주로 외국인 투수들의 전유물이었다. 그리고 조요한이 '마의 160km 벽'을 부쉈다.

조요한은 "팀을 위해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만 하며 더 빠른 공을 던진 것 같다"며 쑥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