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용 수리온, 제한형식증명 획득…민간헬기로 쓰인다

2022-05-25 08:53:38

[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4일 국토교통부에서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에 대한 제한형식증명(RTC)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제한형식증명은 군용으로 개발된 수리온 헬기가 민간 응급환자 이송·구조, 산불 진화 등의 임무 수행에 적합하고 안전성도 입증됐다는 것을 국토부가 인정해 주는 것이다.

제한형식증명을 받은 수리온의 형식명은 기존 군용에 민간을 뜻하는 'Civil'이 추가된 'KUHC(Civil)-1'로 명명됐다. 이 헬기에는 기상레이더와 배면 물탱크 등이 추가 장착됐다.
KUHC-1 양산 1호기인 경남소방헬기는 다음 달에 납품되고 양산 2·3호기는 오는 10월 중앙 119에 납품될 예정이다.
KAI는 이번 제한형식증명 획득으로 민수시장에서 판로가 확대되고 국내 공공헬기 시장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경찰청, 해양경찰청, 산림청, 소방청 등 정부 기관에서 운영하는 공공헬기는 116대로 대부분 외국 헬기다. 이 중 21년 이상 된 헬기만 62대다.

KAI는 "수리온이 외국산 대비 안전성과 기동성이 우수하고 유지·보수 비용이나 기간도 크게 절감할 수 있다"며 "최근 울진 산불 진화작업에서는 국내 47대 산림 헬기 중 유일하게 야간 기동이 가능해 큰 활약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리온이 국토부에서 제한형식증명을 받아 안전성과 신뢰성이 배가된 만큼 국내 공공헬기 시장에서 노후화된 외산 헬기를 대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ak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