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인다, 직구마저..." '25K-5B' 최고 142㎞, 타자들은 대체 왜 못 칠까...이유를 들어봤더니

2022-05-24 12:31:51

2022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8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황동재가 한화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대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18/

[대전=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혜성처럼 나타난 3년 차 신예. 장안의 화제다.



삼성 우완 황동재(21)에 대한 폭풍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생각보다 괜찮은 투수라는 인식이 18일 대전 한화전을 계기로 확 업그레이드 됐다. 반짝 활약이 아니라는 인식이 일반화 되고 있다.

황동재는 5번째 선발등판이었던 한화전에서 데뷔 후 최고 피칭을 했다.

1-0으로 앞선 7회 2사까지 4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한 피칭을 이어갔다. 14승을 거둔 지난해 버전으로 돌아오며 6이닝 10K 무실점으로 역투한 한화 선발 김민우에 전혀 뒤지지 않았던 놀라운 피칭.

하지만 딱 한 고비를 넘지 못했다. 7회 2사 후 안타와 첫 볼넷을 허용한 뒤 하주석에게 좌월 역전 스리런포를 허용하고 말았다.

홍정우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가는 황동재를 향해 3루측 홈 관중과 덕아웃 동료들이 기립박수를 보내며 격려했다. 다행히 삼성 타선은 9회 드라마틱한 역전승으로 황동재의 패배를 지웠다.

최고 구속은 142㎞에 불과했지만 포크볼과 슬라이더를 보더라인에 섞어던지며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2020년 1차지명 받은 3년 차 투수. 올해가 루키 시즌이다.

지난해까지 단 1경기 등판이 전부였다. 이날이 불과 통산 7번째 등판이자 통산 5번째 선발 등판이었다. 경력을 감안하면 놀라운 퍼포먼스. 마치 산전수전 다 겪은 노련한 투수처럼 평정심을 유지하며 경기를 운영했다.

당초 선발 구상에 없었던 황동재는 양창섭 장필준 등 불의의 부상으로 맡게된 선발기회를 꽉 잡았다. 6경기 1승무패 평균자책점 2.86. 28⅓이닝 동안 탐삼진 25개를 잡는 동안 볼넷은 단 5개 뿐이었다.

조기 강판은 단 한차례도 없었다. 카멜레온 같은 무표정의 사나이. 등판을 거듭할 수록 마운드 위에서 여유와 운영능력이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다. 젊은 돌부처의 등장이다.

칭찬세례가 이어진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19일 한화전에 앞서 "최대 장점은 주눅 들지 않고 자기공을 던질 수 있다는 것"이라며 "숨기는 동작, 릴리스 포인트 등이 다 좋지만 평점심을 유지하고 자신이 가진 걸 모두 쏟아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강한 멘탈을 칭찬했다. 삼성 황두성 투수코치는 투구 메커니즘적인 측면을 언급했다.

"마운드 위에서 자신의 공을 던지는 점을 높이 평가를 하고 있다"고 전제한 황 코치는 "팔이 나오는 동작에서도 우타자들이 보기에 약간 좀 잘 안 보이는 경향이 있다. 슬라이더나 이런 궤적이 변하는 구종도 직구랑 비슷하게 날아온다. 심지어 직구 자체도 한 번은 옆으로 휘었다가 한 번은 그냥 그대로 딱 올라왔다가 뭐 이런 변화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상대 팀 주포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날 결정적인 홈런을 안긴 한화 캡틴 하주석은 "경험이 그렇게 많지 않은 데도 상당히 공격적인 투구를 한다. 볼도 많이 안 던지고 볼넷도 많이 없고 스트라이크 존에 많은 공을 던지는 투수다. 우리 타자들이 타이밍을 많이 뺏겼고 노림수도 잘 안 됐고, 운도 조금은 안 따라줬다"며 "다음에는 저희 팀이 더 공격적인 타격으로 공격적인 투구에 맞서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