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김지민, ♥김준호와 사귀니 "공주된 기분→죽여버리고 싶었다"('돌싱포맨')

2022-05-25 06:21:15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김준호, 김지민 커플이 동반출연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김지민이 출연, 김준호와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김지민이 등장하자마자 표정부터 말투까지 180도 달라진 김준호의 모습에 멤버들은 깜짝 놀라며 웃음을 금치 못했다. 김준호는 김지민에게 "예쁘게 입고 왔네"라며 칭찬하는가 하면, 스킨십을 하기도 하기도 했다.

김지민은 "김준호가 벨 누르라고 했는데 속으로 '비밀번호 아는데 뭘?'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멤버들의 환호를 사기도 했다.

돌싱포맨은 두 사람에게 진짜 사귀는 게 맞냐며 사실 확인에 들어갔다. 누가 먼저 마음을 품은 거냐, 불쌍해서 사귀어주는 거 아니냐 등 질투 섞인 집요한 질문에 김준호는 "이게 시작하는 연인에게 할 질문이냐" 라며 극대노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지민은 김준호가 멋있어 보인 순간에 대해 이야기 했고, "공주 된 기분이었다"라며 김준호의 의외의 면모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준호는 "2009년에 사무실 망했을 때 지인들 도움으로 이 회사와 계약했다. 그때 나래와 지민이가 도와줬는데, 나래보다 지민이가 예뻐보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 여자로 묶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김준호는 "먼저 사귀자고 농담만 하다가 박나래 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는데 '우리 만나자'라고 고백했다"고 털어놨다. 김지민은 "농담 같아서 '만나 보든가'라고 답했었다"라고 거들었다. 쉴 틈 없이 알콩달콩한 두 사람을 보던 탁재훈은 "집에 갈래"라며 질투를 폭발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하지만 달달하던 분위기도 잠시, 김지민은 최근 김준호와 싸운 일화를 공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나오기 전에 한번 싸웠다"는 김지민은 "전동 킥보드 타다가 브레이크 못 찾아서 크게 넘어졌는데 김준호가 웃었다. 너무 서운했다"라며 "'골때녀' 연습 때도 팔이 꺾인 채로 넘어졌는데 김준호가 기타치면서 노래 불렀다"고 폭로했다.

이어 "죽여버리고 싶더라"로 폭소를 자아내자, 김준호는 "당시 비밀 연애 중이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비밀 연애는 스릴 있다. 망해도 지민이가 있다."고 했다. 이야기를 듣던 돌싱포맨은 "영원한 사랑은 없다" 라며 두 사람의 사랑에 훼방을 놓았다.

한편, 연애 중인 '김준호의 돌싱포맨 하차' 에 대한 찬반 투표도 진행됐다. 멤버들은 입을 모아 김준호 하차에 힘을 싣기 시작했고, 지켜보던 김지민은 "뽀뽀도 몰래 숨어서 하겠다"라며 김준호의 하차를 적극 반대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