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태국부친 논란' 시탈라, 팀 하이키 탈퇴…"이유는 개인사정"

2022-05-25 09:32:30

시탈라. 사진 제공=GLG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그룹 하이키 멤버 시탈라가 개인 사정으로 팀을 떠난다.



하이키 소속사 GLG는 25일 "하이키 멤버로 함께해 온 시탈라가 개인 사정으로 인해 팀에서 탈퇴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아티스트 본인 및 멤버들과 긴 시간 동안 깊이 있게 논의했고 전체적인 상황을 판단해 이러한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팬들에게 "이렇게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며 "부디 시탈라가 앞으로 걸어갈 길에 많은 격려를 부탁드리며, 또 꿈을 향해 다시 나아갈 하이키 멤버들에게도 따뜻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이키는 지난 1월 데뷔한 4인조 걸그룹이다. 태국인 멤버 시탈라는 데뷔 전 부친의 과거 태국 군부 정권 지지 행적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시탈라는 "어떤 정치적 입장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다음은 시탈라의 하이키 탈퇴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GLG입니다.

그동안 하이키(H1-KEY) 멤버로 함께해 온 시탈라가 개인 사정으로 인해 팀에서 탈퇴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본 사안에 대해서 당사는 아티스트 본인 및 멤버들과 긴 시간 동안 깊이 있게 논의했고 전체적인 상황을 판단해 이러한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이렇게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부디 시탈라가 앞으로 걸어갈 길에 많은 격려를 부탁드리며, 또 꿈을 향해 다시 나아갈 하이키(H1-KEY) 멤버들에게도 따뜻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